상단여백
HOME 아마
[19엘리트캠프] “마인드가 다르다” 커리의 선생님도 주목한 이주영의 재능
이주영(앞)에게 사진을 요청하자 같이 포즈를 취한 조던 라우리(뒤)

[바스켓코리아 = 양구/김영훈 기자] “높은 기술과 더불어 ‘내가 잘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미국인들이 농구를 할 때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마인드다. 이런 생각을 해야만 창의적인 플레이가 가능하고, 발전할 수 있다. 이주영은 이러한 마인드를 가지고 있어 발전할 가능성이 충분하다.”

KBL은 18일부터 24일까지 강원도 양구에 위치한 청춘체육관에서 2019 KBL 유스 엘리트 캠프를 개최했다. 

캠프의 시작을 알린 중등부. 중등부 캠프를 지도한 코치들의 시선을 끌어모은 선수는 바로 이주영이었다. 삼일중 출신의 이주연은 중등부에서 손꼽히는 유망주다. 188cm의 큰 신장에도 슛, 드리블, 돌파 등 어느 하나 부족한 점이 없는 장신 가드다. 

스테판 커리와 클레이 탐슨의 스승르로 알려진 조던 라우리 코치도 이주영에 대해서는 감탄을 금치 못했다. 라우리 코치는 눈에 띄는 선수 한 명을 뽑아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1초의 고민도 없이 41번(이주영)이라고 답했다. 

라우리 코치는 “높은 기술과 더불어 '내가 잘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미국인들이 농구를 할 때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마인드다. 이런 생각을 해야만 창의적인 플레이가 가능하고, 발전할 수 있다. 이주영은 이러한 마인드를 가지고 있어 발전할 가능성이 충분하다.”며 이주영을 최고의 선수로 꼽은 이유에 관해 설명했다. 

이주영은 이 얘기를 듣자 “영광이다”라며 살며시 웃음을 지었다. 그러면서 “사실 라우리 코치가 저를 지켜보는 것은 어느 정도 알고 있었다. 내가 1대1을 하고 있었는데 계속해서 지켜보더라. 눈빛에서 알 수 있었다.”며 라우리 코치와의 일화를 소개했다. 

덧붙여 “작년에 왔을 때는 라우리 코치가 없었다. 올해는 NBA 최고라는 스킬 트레이너가 오니 더 많이 배운 것 같다. 농구할 때는 항상 행복했는데 이걸 배우면서 더 행복한 것 같다. 영상에서만 보던 미국 느낌이 났다. 하면서 계속 웃음이 나오더라.”며 라우리 코치와 함께하고 있는 것 하나만으로도 행복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주영은 라우리 코치에 대해 “열정 있게 가르치고 수업을 재밌게 한다. 내가 원하는 스타일이다. 또한, 라우리 코치한테 배운 기술은 경기 중에도 쓸 수 있는 기술이다. 자세를 봐도 수비를 제치기에 더 좋은 자세다.”고 말했다. 

라우리 코치가 극찬한 이주영의 강점은 드리블이다. 이주영은 자신의 드리블 능력에 대해 “초등학교 3, 4학년 때부터 하루도 빠짐없이 드리블 연습을 했다. 그 모습이 나오는 것 같다. 드리블에 대해서는 자신이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주영의 목표는 장신 포인트가드다. 그는 대한민국 최고의 장신 포인트가드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최고의 포인트가드를 꿈꾸는 이주영이기에 라우리 코치로부터 전수 받은 드리블 스킬의 완성도를 높인다면 경쟁력이 상승할 수밖에 없다. 

이주영 역시 이를 인지하고 있었다. 그는 “패스 센스와 드리블을 배울 수 있었다. 눈에만 화려한 드리블이 아니라 포인트가드에게 필요한 드리블이었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단 이틀동안의 시간이었지만, 라우리 코치로부터 많은 것을 배우고 깨달은 이주영. 끝으로 그는 “이번 시즌은 1년이 아니라 미래를 바라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영어만 된다면 미래에는 미국을 가보고도 싶다. 키가 문제기는 하지만 기회만 되면 노려보고 싶은 것이 꿈이다. 그렇기에 나에게 매우 중요한 시즌일 것 같다.”는 당찬 포부를 드러내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 제공 = 김영훈 기자

김영훈  kim95yh@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LG 메이스,
[BK포토] LG 김종규,
[BK포토] LG 그레이,
[BK포토] KT 허훈,
[BK포토] KT 이정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