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BK Review] ‘4인방 완벽 하모니’ LG, KGC인삼공사에 낙승… 단독 3위 도약

[바스켓코리아 = 김우석 기자] LG가 4인방의 완벽 하모니에 힘입어 단독 3위로 뛰어 올랐다.

창원 LG는 12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18-19 SKT 5GX 프로농구에서 제임스 메이스(27점 24리바운드 6어시스트), 조쉬 그레이(23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 김종규(15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 김시래(17점 7리바운드) 활약을 묶어 변준형(24점 2어시스트), 최현민(15점 4리바운드), 레이션 테리(12점 3리바운드)가 분전한 안양 KGC인삼공사를 102-78로 이겼다.

이날 결과로 LG는 23승 20패를 기록하며 4위 부산 KT에 반 경기를 앞선 3위로 올라섰고, KGC는 24패(20승)째를 당하며 8위에 머물렀다.

1쿼터, LG 23-18 KGC : 조용한 경기 흐름, 조금만 앞서는 KGC

KGC는 박재한, 문성곤, 양희종, 테리, 김승원이 선발로 나섰고, LG는 김시래, 조성민, 강병현, 김종규, 메이스가 스타팅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KGC가 3점슛 두 개와 성공적인 맨투맨으로 6-2로 앞섰다. LG는 집중력 부족이 발생하며 3분 동안 2점에 그쳤다.

이후 LG가 김시래 3점슛 두 개로 8-6으로 앞섰다. KGC는 2분이 넘게 공격이 멈춰섰다. 24초 턴오버와 슛 미스가 이어진 결과였다. 4분이 지날 때 변준형이 멋진 유로 스텝과 함께 간만에 점수를 만들었다.

다시 LG가 한 발짝 앞섰다. 조성민의 게임 첫 3점슛이 터졌고, 2분 동안 수비를 성공적으로 전개한 LG가 13-8, 5점을 앞서갔다. KGC는 좀처럼 LG 대인 방어를 벗겨내지 못했다. 2분 동안 점수를 추가하지 못했다.

종료 4분 안쪽에서 KGC가 힘을 냈다. 박지훈 돌파에 이어 테리 3점슛이 터졌다. 13-15로 따라붙었다.

이후 경기는 다소 루즈한 흐름 속에 진행되었고, LG가 계속 2~4점차 리드를 이어갔다. 결국 LG가 5점을 앞섰다. 그레이가 종료 직전 돌파를 성공시킨 결과였다.

2쿼터, LG 50-37 KGC : 순조로운 득점 행진, 흔들리는 3점슛 

양 팀은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계속 점수를 추가했다. 2분 동안 12점을 주고 받았다. 1분 50초가 지날 때 KGC가 작전타임을 요청했다. LG가 계속 5점차 리드를 놓치지 않았다.

2분이 지나면서 KGC가 박지훈 4점 플레이로 28-29, 1점차로 따라붙었다. LG가 바로 작전타임을 실시했다. 수비를 정돈해야 했다.

다시 LG가 한 발짝 달아나는 듯 했다. KGC가 보고 있지 않았다. 에드워즈와 테리 3점슛으로 34-36으로 좁혀갔다.

다시 LG가 달아났다. 그레이가 득점과 어시스트를 연이어 만들었다. KGC는 다시 공격이 멈춰섰다. 슈팅이 계속 실패로 돌아갔다. 종료 3분 여를 남겨두고 44-37, 7점차로 달아나는 LG였다.

종료 1분 48초 전, LG가 메이스 자유투로 두 자리 수 리드를 그려냈다. KGC는 계속 점수를 추가하지 못했다. 계속된 3점슛이 실패로 돌아갔다. 인사이드 공격이 필요했다. KGC는 추가점에 만들지 못했다. 점수는 13점차로 벌어졌다. 결국 그렇게 막을 내렸다.

3쿼터, LG 77-59 KGC : 치열한 공격 흐름, 가볍게 앞서가는 LG 

LG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계속 득점을 생산했다. KGC도 2쿼터 후반 부진을 털어내고 점수를 더해갔다. 점수차는 조금 줄어 들었다. LG가 계속 13~15점차 리드를 유지했다. 2분 30초가 지날 때 조성민이 부상으로 전열을 이탈했다. 착지 과정에서 무릎이 뒤틀렸다.

그레이와 메이스가 조성민 부상을 넘어섰다. 효율적인 콤비 플레이를 통해 점수를 만들었다. LG가 다시 61-44, 17점을 앞서갔다.

4분 30초가 지날 때 KGC가 다시 힘을 냈다. 계속된 3점슛 실패로 20점차 리드까지 허용했던 KGC는 이후 변준형 3점슛과 에드워즈 레이업으로 다시 15점차로 따라붙었다. LG가 계속 15점차 이상 리드를 이어갔다. KGC는 좀처럼 반전을 만들지 못했다.

수비에서 문제를 계속 해결하지 못했다. 간간히 득점을 생산했지만, 좀처럼 실점을 줄이지 못했다. LG가 18점을 앞섰다.

4쿼터, LG 102-78 KGC : 멈추지 않는 화력, 대승을 완성하다. 

KGC가 점수차를 좁히기 위해 집중력을 끌어 올렸고, 64-79로 좁혀갔다. LG가 보고 있지 않았다. 그레이와 김시래를 가동해 점수차를 넓혀갔다.

3분 30초를 남겨두고 LG가 김종규 커트 인으로 86-66, 20점차로 앞섰다. 사실상 승부가 정리된 시점이었다. KGC는 골밑 수비가 완전히 허물어졌고, 추격 의지마저 상실한 모습이었다.

이후 LG는 메이스 골밑슛에 이은 정준원 3점슛으로 91-66, 25점을 앞섰다. 그렇게 승부는 일찌감치 결정되었다.

사진 제공 = 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