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BA
린, 애틀랜타와 계약해지 예정 ... 토론토 합류할 듯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토론토 랩터스가 조용하고 알차게 전력을 보강할 예정이다.

『ESPN』의 애드리언 워즈내로우스키 기자에 따르면, 애틀랜타 호크스의 제러미 린(가드, 191cm, 91kg)이 계약해지 협상에 나섰다고 전했다. 현재 양 측은 원만하게 협상 중이며,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린이 바이아웃을 통해 이적시장에 나오게 되면, 토론토와 계약할 예정이다.

토론토가 린을 더하게 된다면, 벤치 전력을 확실하게 보강하게 된다.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앞두고 토론토는 마크 가솔을 데려오는 강수를 뒀다. 주전 전력을 제외한 선수들을 보내면서 가솔을 품었지만, 요나스 발런슈너스, 딜런 라이트, C.J. 마일스, 향후 2라운드 티켓을 내줬다. 선수들을 셋이나 내주면서 선수단을 채워야 하는 숙제를 안게 됐다.

최근 토론토는 투웨이 계약자인 크리스 부셰이에게 다년 계약을 안겼다. 이어 이적시장에 나오게 되는 린까지 데려온다면 백코트까지 잘 다지게 된다. 이미 카일 라우리 외에도 프레드 밴블릿이 포진하고 있지만, 린까지 들어올 경우 토론토가 플레이오프에서 꺼내들 카드는 더욱 많아진다. 이만하면 토론토의 선수구성도 결코 뒤처지지 않는다.

이어 G-리거인 말컴 밀러도 불러올린다. 밀러는 지난 두 시즌 동안 토론토 산하인 랩터스 905에서 주로 뛰었다. 토론토는 보장계약을 안길 예정이다. 아직 구체적인 계약내용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번 시즌만 해당되는 단년 계약일 가능성이 높다. 린에 이어 밀러도 합류할 경우 토론토에는 13명의 선수가 자리하게 된다.

동부컨퍼런스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는 팀들이 죄다 전력을 끌어올린 가운데 토론토도 가세했다. 가솔 트레이드에 이어 린 영입을 목전에 두게 되면서 선수단을 채워가고 있다. 이번 마감시한을 앞두고 밀워키 벅스는 니콜라 미로티치,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는 토바이어스 해리스를 품었다.

린은 이번 시즌 애틀랜타에서 51경기에 나서 경기당 19.7분을 소화하며 10.7점(.466 .333 .845) 2.3리바운드 3.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트레이 영의 백업으로 나서면서 애틀랜타에 적잖은 도움이 됐다. 지난 시즌 브루클린 네츠에서 뛴 그는 시즌 첫 경기에서 뜻하지 않은 큰 부상을 당하면서 시즌을 마감했다. 시즌 후 트레이드되어 애틀랜타로 건너왔다.

한편, 토론토는 현재까지 41승 16패로 컨퍼런스 2위에 올라 있다. 시즌 중반까지 선두 자리를 고수하고 있었지만, 밀워키에게 1위를 내주고 말았다. 지금 분위기는 좋다. 현재 4연승을 질주하고 있는 토론토는 오는 12일(이하 한국시간)부터 홈 2연전을 치른 후 전반기를 마친다. 브루클린 네츠와 워싱턴 위저즈를 차례로 상대한다.

사진_ NBA Mediacentral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BK포토]2019 Korea Tour 서울 오픈부 경기화보
[BK포토]KXO 서울투어, 한울건설&쿠앤HOOPS VS 하늘내린인제 결승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