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하나은행 이환우 감독 “공격에서 턴오버가 너무 많았다"

[바스켓코리아 = 부천/김준희 기자] “무언가를 정확하게 해보지도 못하고 턴오버가 많았던 게 경기를 어렵게 가져갔던 원인이 아닌가 생각한다.”

이환우 감독이 패인으로 턴오버를 꼽았다.

부천 KEB하나은행은 11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청주 KB스타즈와 6라운드 맞대결에서 61-77로 패했다.

2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선두 KB스타즈를 만난 하나은행은 전반까지는 6점 차로 대등하게 맞섰다. 3쿼터 중반까지도 추격의 흐름을 놓지 않았으나, 3쿼터 후반과 4쿼터 들어 공수에서 무너지면서 결국 패배를 떠안았다.

경기 후 이환우 감독은 “수비에서는 어느 정도 성공을 거뒀는데, 공격에서 턴오버가 많았다”며 “일단 상대가 잘나가고 있는 상황에서 만났고, 그 부분에서 선수들이 소극적이었던 게 아쉽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이어 “다시 정비를 해서 공격적인 부분도 정리를 해야 할 것 같다. 무언가를 정확하게 해보지도 못하고 턴오버가 많았던 게 경기를 어렵게 가져갔던 원인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체력적인 부분이 문제였는지 묻자 “체력적인 부분은 우리뿐만 아니라 상대팀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보다는 우리가 하고자 하는 플레이를 집중해서 만들어가야 되는데, 공격에서 삐걱거렸다. 자리 싸움이나 몸 싸움에서 밀리다 보니까 공격적인 부분에서 턴오버가 많이 나왔는데 그런 부분들을 정리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이 감독은 “플레이오프를 목표로 삼고 준비하다가 진출이 어려워지면서 분위기가 어수선해진 부분이 있는데, OK저축은행과 4위 경쟁도 남아있고 작년, 재작년보다 한 경기라도 이기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 것 같다. 남은 경기 정리 잘해서 나아진 모습으로 시즌 마무리할 수 있도록 선수들과 얘기하고 준비하도록 하겠다”면서 인터뷰실을 빠져나갔다.

사진제공 = W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3)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2)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을 실시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1)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4R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