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혈투 끝 3연승’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 “어렵고 힘든 경기… 좀 더 좋아질 것”

[바스켓코리아 = 용인/김준희 기자] “어렵고 힘든 경기를 했다. 이런 경기를 한 경기, 한 경기 잡아 나가면 선수들이 좀 더 좋아질 거라 생각한다.”

2번의 연장전 끝에 승리를 쟁취한 삼성생명 임근배 감독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용인 삼성생명은 10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OK저축은행 읏샷과 6라운드 맞대결에서 2차 연장 끝에 89-81로 승리했다.

고된 승부 끝에 얻은 값진 승리였다. 이날 삼성생명은 초반 OK저축은행에 많은 외곽포를 허용하면서 끌려갔다. 어려운 상황에서 배혜윤, 박하나, 김한별 등 고참 선수들의 투혼이 돋보였다. 4쿼터 종료 직전, 배혜윤의 동점 득점에 힘입어 연장으로 향한 삼성생명은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으면서 결국 3연승에 성공했다.

경기 후 인터뷰실을 찾은 임근배 감독은 “초반에 몇몇 미스로 인해 쉬운 득점을 허용했다. 2쿼터부터 선수들이 안된 부분을 생각하기 시작하면서 잘됐다. 내용상으로는 안 좋은 부분도 있었지만 선수들이 잘 버티면서 좋은 경기한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날 경기 초반 삼성생명은 단타스에게 적극적인 더블팀을 가는 수비로 맞섰다. 하지만 거기서 파생되는 외곽 찬스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임 감독은 “단타스 패스가 좋았던 것도 있지만, 선수들이 준비를 못했다”면서 “쉽게 얘기해서 위크사이드와 스트롱사이드가 있으면, 자신이 위크사이드에 있는지, 스트롱사이드에 있는지 판단을 해야하는데 그게 안됐다. 상대는 스트롱사이드에 있는데, 나는 위크사이드에서 열심히 막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그걸 판단을 해야 하는데 시작하자마자 리드를 당하다 보니까 선수들 마음이 급했던 것 같다. 수비에서 그냥 열심히 하는것과 그런 걸 파악하고 수비하는 건 다르다. 선수들이 충분히 할 수 있는 건데 잘 안됐다”고 평가했다.

한편, 임 감독은 선수들의 정신력이 다소 해이했던 것 같다고 지적했다. “OK저축은행 선수들이 못하는 선수들이 아니다. 게다가 시즌 내내 우리한테 한번도 못 이겼기 때문에 강하게 나온 것 같다. 물론 그렇다고 선수들이 대충 하거나 그러진 않는다. 다만 ‘조금만 하면 이길 수 있겠지’ 하는 마음이 있었던 것 같다. 누구랑 하든 게임할 땐 정신 차리고 해야 한다”고 말했다.

올 시즌 네 번째 경기를 치른 하킨스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는 괜찮다. 다만 오늘은 단타스에 대한 의식을 많이 했다. 아무래도 같이 WNBA에서 뛰었었고, 본인 기록이 좋았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한 자부심이 있는 것 같다. 의식을 하면 몸 자체가 긴장을 한다. 여유가 없었다”고 답했다.

박하나의 출장에 대해서는 미안함과 함께 고마움을 표했다. “될 수 있으면 안 쓰고 싶었다. (김)한별이가 나가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쓰게 됐다. 그래도 두 경기 쉬고 나왔는데 공수에서 자기 역할을 잘해줬다. 특히 수비에서 열심히 했다. (배)혜윤이도 그렇고 고맙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임 감독은 “어느 팀이든 우리가 쉽게 이길 수 있는 게 아니다. 어렵고 힘든 경기를 했는데, 이런 경기를 한 경기, 한 경기 잡아 나가면 선수들이 좀 더 좋아질 거라 생각한다”면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제공 = W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BK포토]2019 Korea Tour 서울 오픈부 경기화보
[BK포토]KXO 서울투어, 한울건설&쿠앤HOOPS VS 하늘내린인제 결승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