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부산시유소년농구연맹, 부산지역 유소년 농구 활성화 이끈다

[바스켓코리아 = 편집부] 부산광역시유소년농구연맹(회장 강상홍)이 2019년 사업 계획을 밝혔다. 

부산광역시유소년농구연맹은 부산 지역 유소년농구 활성화와 저변 확대 및 우수 선수 발굴에 뜻을 두고 2015년 출범한 단체다.

출범 초기, 부산과 경남 등에서 10개 농구 교실 가입 정도에 불과했던 연맹은 지난 3년 동안 양적, 질적 성장을 일궈냈다. 결과로 2018년에는 초등, 중등부 총 40여 팀으로 가입 팀이 증가했고, 모두 대회에 참가했을 정도로 외형적 성장도 함께하고 있다. 

강상홍 회장은 "올해도 24개 회원팀들과 함께 승패를 떠나 우리 아이들이 즐겁고 다양한 교류 및 경험을 얻을 수 있도록 더 많은 노력을 할것이며, 농구를 통해 꿈과 끼를 찾을 수 있는 계기가 되었음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장상현 전무는 "올 해도 세 번의 대회가 준비되어 있다. 참가 팀 들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올 해는 5월 중순 제9회 부산시유소년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를 시작으로 9월 초 제3회 부산시유소년농구연맹회장배 전국농구대축제와 마지막으로 12월 중순 제10회 부산시유소년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현재 부산시유소년농구연맹 회원팀은 아래와 같다.

앤드원 스포츠, 해피짐농구교실, 아티스포츠, PNU, 현대모비스, 울산MID, WINDER, 연산클럽, 거제키성장, 임호원농구교실, 인피니트, 모션스포츠, 울산 U&I 유소년, 울산 JNK, 대구KBC, 창원 프렌즈, 클린샷, 코리아짐, 조이플레이, 하이스포츠, 대구 YBBC, 라이온스, 하누리클럽, 메이드클럽 이상 24팀이다.

부산광역시유소년농구연맹은 계속 부산지역 유소년농구의 활성화와 붐 조성을 위해 앞장 설 예정이다. 

사진 제공 = 부산광역시유소년농구연맹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3)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2)
[BK 화보] 일본 안조에서 전지훈련을 실시 중인 부산 BNK 썸 여자농구단 화보(1)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4R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2R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