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진땀승’ 하나은행 이환우 감독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고 싶다”

[바스켓코리아 = 인천/김준희 기자] “연장전까지 가는 상황에서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고 싶다.”

연패에서 벗어난 하나은행 이환우 감독이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부천 KEB하나은행은 8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과 6라운드 맞대결에서 연장 승부 끝에 94-88로 승리했다.

이날 하나은행은 3쿼터에 승부를 뒤집으면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4쿼터 막판 신한은행의 추격을 뿌리치지 못하고 연장으로 향했다.

연장전에서도 팽팽한 상황이 이어졌지만, 파커와 강이슬 두 원투펀치가 맹활약을 펼치면서 접전 끝에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경기 후 이 감독은 “연패 중이어서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그걸 극복하고 승리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연장전까지 가는 상황에서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고 싶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이어 “연패는 끊었으니 선수들과 다시 준비해서 우리의 장점을 좀 더 살리고 보여줘야 할 것 같다. 승부처에서 수비 집중력이 받쳐줘야 되는데, 움직임에 소극적이다 보니까 상대에게 쉬운 슛을 너무 많이 줬다. 어려운 상황에서 연패를 끊은 부분에 대해서는 위안을 삼고, 좀 더 우리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다음 경기에서 좀 더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상대팀인 신한은행이 6명의 선수가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면서 고른 활약을 펼친 반면에, 하나은행은 주전급 선수들이 풀타임에 가까운 시간을 소화했다.

이 감독은 “사실 오늘 경기는 선수들이 기본에 충실히 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서 로테이션을 활발하게 하려고 했었다. 아무래도 교체 선수들이 다운되어 있는 상태에서 경기에 임하다 보니까 기존 출전 시간이 길었던 선수들 위주로 출전을 시켰다”면서 “어쨌든 선수들이 자기 역할 하면서 연패를 끊었다는 것은 칭찬할 만한 부분이다. 이 승리를 계기로 남은 경기에서도 자신감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 감독은 “승부처에서 리바운드나 파울 활용으로 힘을 발휘해야 하는데, 연패를 하다 보니까 소극적으로 플레이하는 모습이 보였다. 5명이 다같이 움직일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데 집중해야 할 것 같다. 밝고 활기차게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응원을 해야 할 것 같다”면서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제공 = W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영광의 얼굴들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결승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4강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본선 현장화보
[BK포토]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배 3X3 예선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