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BA
뉴욕, 마감시한 전까지 메튜스 트레이드 원해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뉴욕 닉스가 또 한 번의 트레이드를 바라고 있다.

『New York Times』의 마크 스타인 기자에 따르면, 뉴욕이 웨슬리 메튜스(가드-포워드, 196cm, 99.8kg) 트레이드를 바라고 있다. 

그가 계약해지를 통해 이적시장에 나온다면, 다수의 팀들이 그의 영입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휴스턴 로케츠, 오클라호마시티 썬더, 토론토 랩터스,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대부분의 팀들이 이번 시즌 우승을 노리는 팀들이다.

메튜스는 얼마 전 트레이드를 통해 댈러스 매버릭스에서 뉴욕으로 오게 됐다. 이번 시즌 후 계약이 만료되기에 뉴욕은 트레이드를 통해 향후 지명권 확보를 노릴 것으로 판단된다. 댈러스와의 거래를 통해 샐러리캡을 비웠고, 복수의 1라운드 티켓을 확보했다. 굳이 당장 유망주를 확보하기 보다는 지명권을 바랄 가능성이 높다.

메튜스는 이번 시즌 댈러스에서 44경기에서 모두 주전으로 나섰다. 경기당 29.8분을 소화하며 13.1점(.414 .380 .791) 2.3리바운드 2.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트레이드 이후 뉴욕에서 한 경기를 뛰었지만, 벤치에서 나서 5점을 더하는데 그쳤다. 뉴욕도 트레이드가 마땅하지 않다면, 바이아웃을 택해 결별할 수도 있다.

메튜스가 이적시장에 나온다면, 우승후보들이 달려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시즌 1,886만 달러가 넘는 연봉을 받고 있어 전력보강을 노리는 팀들이 데려오기 부담스럽다. 그러나 자유계약선수가 된 후 잔여시즌 계약을 체결한다면, 부담이 없다. 최저연봉을 통해 영입할 경우 메튜스의 가치는 더 치솟을 것으로 예상된다.

메튜스는 외곽에서 3점슛으로 지원을 해줄 수 있는데다 수비력까지 갖추고 있다. 우승후보들이 군침을 흘릴 것이 유력하다. 몸값 지출에 대한 부담을 던 채 데려온다면, 전력 상승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특히나 포워드 보강에 관심이 있는 휴스턴이나 필라델피아는 큰 관심을 피력할 것으로 짐작된다. 오클라호마시티도 주전 슈팅가드를 채울 수 있다.

우선 뉴욕이 트레이드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트레이드 이후에 계약을 해지할 수도 있으며, 트레이드가 실패할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뉴욕은 시즌 후 오프시즌을 바라보고 있어 굳이 메튜스와 함께하지 않아도 된다. 그렇다면 계약을 덜어내는 것도 방법이다. 그가 FA가 된다면, 영입쟁탈전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_ NBA Mediacentral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BK포토]2019 Korea Tour 서울 오픈부 경기화보
[BK포토]KXO 서울투어, 한울건설&쿠앤HOOPS VS 하늘내린인제 결승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