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뼈아픈 4연패’ SK 문경은 감독 “로프튼 부진 아쉽다”

[바스켓코리아 = 고양/김준희 기자] “로프튼이 한두 방만 터져줬으면 주도권을 잡고 편하게 경기에 임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

문경은 감독이 로프튼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서울 SK는 2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4라운드 맞대결에서 76-77로 패했다.

SK 입장에선 뼈아픈 패배였다. 이날 SK의 득점 우위 시간은 29분 32초. 반면 오리온의 득점 우위 시간은 4분 14초에 불과했다. 4쿼터 승부처에서 고비를 넘지 못하고 연패를 떠안았다.

경기 후 문 감독은 “전반전에 9개의 속공을 기록하면서 기존 우리 팀 컬러를 되찾는 듯했는데, 3쿼터에 로프튼이 터지지 않으면서 어렵게 갔다. (로프튼이) 한두 방만 터져줬으면 주도권을 잡고 편하게 경기에 임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연이어 그는 “경기 운영이나 선수들이 준비한 수비는 잘 이뤄졌다. 다만 4쿼터 마지막 수비 때 선수들에게 2점을 주더라도 3점은 주지 않도록 적절히 더블팀을 가라고 지시했는데 승부욕 때문에 (골밑으로 더블팀을 가면서) 3점을 내줬다”면서 수비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문 감독은 “비록 패배했지만 우리 팀 컬러가 많이 비춰졌다는 데에 의의를 두고 내일 모레 경기(25일 LG전)에서 연패를 끊을 수 있도록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다음 경기 각오를 전했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BK포토]2019 Korea Tour 서울 오픈부 경기화보
[BK포토]KXO 서울투어, 한울건설&쿠앤HOOPS VS 하늘내린인제 결승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