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우리가 미래다③] 어수선했던 한 해, 두 명만 선발한 고려대
잠재력 가득한 최성현(왼쪽)이 고려대 가드 진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을까?

[바스켓코리아 = 김우석 기자] 2019시즌을 준비하고 있는 각 대학의 신입생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져본다.

지난 시즌 U리그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고려대는 플레이오프에서 다시 한번 연세대에게 패하는 아픔을 맛봤다. 3년 연속 연세대에게 우승컵을 내주는 아쉬움을 경험해야 했다.

하윤기와 신민석 그리고 서정현을 영입하며 인사이드를 강화했고, 이우석과 정호영이라는 쏠쏠한 가드 진도 합류시켰다.

전현우(인천 전자랜드)와 박준영(부산 KT) 그리고 대학 무대 최고 센터로 평가 받는 박정현까지 존재했지만, 연세대를 넘어서는데 실패했다. 정규리그 우승에 만족해야 했던 2018년 한 해였다.

위에 언급한 대로 두 명의 선수가 이탈했다. 하지만 지난 플레이오프에서 두 선수는 거의 존재감이 없었다. 팀 내부 사정으로 인해 거의 경기에 나서지 않았기 때문.

두 선수는 확실한 장점을 가졌던 선수다. 전현우는 장신 슈터로서 확실한 존재감이 있었고, 박준형은 ‘리틀 함지훈’이라는 별명에 어울리는, 인사이드에서 지능적인 플레이가 트레이드 마크였다. 고려대 입장에선 일정 부분 전력 누수가 생긴 셈이다.

박정현과 하윤기 그리고 서정현이 버티고 있는 인사이드는 그나마 사정이 나쁘지 않지만, 슈터 쪽에는 믿을 만한 이름이 딱히 보이지 않는다. 지난 시즌 루키로 인상적인 활약을 남긴 이우석 정도가 전현우의 대안으로 보인다. 아직 검증은 받지 못했다. 정호영도 3점슛에는 장기가 있는 선수다. 내부 경쟁에서 살아 남아야 한다.

그렇게 두 선수 이탈과 함께 2019년을 맞이하게 된 고려대는 두 명의 신입생만 선발했다.

용산고 출신의 인사이더 여준형(200cm, 센터)과 전주고 출신 가드 최성현(190cm, 포인트 가드)이 주인공이다.

여준형은 부상으로 인해 여름 방학 이후에나 출전이 가능할 전망이다.

여준형은 한국 농구의 미래라 평가 받고 있는 여준석의 형이다. 블루워커 형 선수로, 골밑에서 듬직한 플레이가 장점이다. 최성현은 전주고 전성기를 이끈 가드다. 돌파력과 득점력이 뛰어나다. 전주남중 시절부터 상위권 성적의 핵심으로 활약했기 때문에 자존심과 자신감도 좋다.

고려대는 고연전과 U리그에서 연달아 패하며 체면을 구겼다. 결과로 강병수 전 감독이 지휘봉을 내려놓은 아쉬움과 마주했다. 내우가 발생한 셈. 빠르게 전열을 가다듬어야 했지만, 감독 선임 과정에서 불거진 문제로 인해 최근에야 주희정 코치가 감독 대행으로 팀을 지휘한다고 발표했다.

주 감독은 본지와의 전화 통화에서 “아직 신입생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다. 이제 팀을 조금씩 추스르고 있다. 빠르게 전열을 정비하고 두 신입생에 대해 살펴본 후 활용 방안에 대해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여준형은 십자 인대 파열로 인해 6월 이후에나 경기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팀 내 경쟁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그 만큼 고려대 인사이드 뎁스가 깊다. 박정현과 하윤기 그리고 서정현과 신민석까지 버티고 있다.

최성현은 자신의 노력 여하에 따라 무혈 입성도 가능한 상태. 지난 시즌 고려대는 가드 진에 골치를 썩었다. 송도고 출신 가드 장태빈이 기대 만큼 팀을 이끌지 못했다.

‘뼈란트’ 김진영이 가드로서 많은 시간을 출전했다. 김진영은 확실히 공격적인 성향이 강한 선수. 경기 운영 측면에서 아쉬움이 있다. 휘문고 출신 가드 김형진도 간간히 모습을 드러냈다.

어느 누구도 팀을 효율적으로 이끌지 못했다. 정통 포인트 가드 스타일인 최성현에게 확실한 기회가 생긴 셈이다.

고려대는 목표가 확실하다. 우승이다. 지난 3년간 우승 트로피를 라이벌 연세대에게 빼앗겼다. 최성현 활약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사진 제공 = 여준형, 최성현 SNS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KT 김영환
[BK포토]KT 랜드리
[BK포토] KT 조상열
[BK포토]KT 허훈
[BK포토]SK 김건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