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시즌 첫 연승’ 삼성 이상민 감독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했다”

[바스켓코리아 = 잠실실내/김준희 기자] “난 한 게 없다.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해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극적인 역전승으로 시즌 첫 연승에 성공한 이상민 감독이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서울 삼성은 12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 4라운드 맞대결에서 접전 끝에 88-86으로 승리했다. 이관희가 경기 종료 직전 스틸과 함께 결승 득점을 성공시키면서 짜릿한 승리를 거머쥐었다.

경기 후 이 감독은 “공격은 전반적으로 좋았다. 다만 초반에 너무 잘되다 보니까 턴오버로 인해 속공이나 트랜지션에서 쉬운 득점을 주면서 접전 상황이 왔다. 선수들이 3~4분 남겨놓고 체력 문제로 인해 리바운드나 루즈볼을 놓친 부분은 아쉽지만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했던 게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덧붙여 이 감독은 “버저비터로 이긴 게임이 3게임 정도 되는 것 같다. 그동안 접전 상황에서 항상 경기를 졌었는데, 오늘은 결승골을 넣은 (이)관희도 기분이 좋겠지만 개인적으로도 굉장히 기분이 좋다”며 기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시즌 첫 연승이라는 점에 대해서는 “사실 기사를 잘 안 보는데, (연승에 관한) 기사가 나왔더라. 오늘 지면 원정이고 백투백이라 ‘희생양이 되지 않을까’하는 걱정을 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이어 “근데 워낙 전반전에 분위기가 좋았고, 멤버 구성상 현대모비스도 라건아, 함지훈 제외하고는 부상 선수가 많아서 충분히 해볼만하다고 생각했었다. 턴오버가 많았지만 전체적으로 내용은 좋았다. 분위기가 좋을 때 치고 나갔어야 했는데 그게 아쉽다. 선수들이 그동안 많이 졌고, 1위 팀과의 싸움이라 포기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했는데, 선수들이 마음가짐을 잘 잡고 나온 것 같다. 이제 내려갈 곳도 없다. 마음 편하게 경기에 임하겠다”면서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김현민,
[BK포토] 삼성 펠프스,
[BK포토] KT 김영환,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KT 깁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