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연패 탈출’ 임근배 감독 “언니들이 잘해줬다”

[바스켓코리아 = 인천/김준희 기자] “언니들이 역할을 잘해줬다.”

연패를 끊어낸 임근배 감독이 고참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용인 삼성생명은 10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과의 경기에서 83-60으로 승리했다.

이날 삼성생명은 박하나, 김보미 등 베테랑들의 활약에 힘입어 승리를 거뒀다. 박하나는 3점슛 3개 포함 22점 3리바운드, 김보미는 3점슛 4개 포함 14점 3리바운드로 활약했다.

경기가 끝난 뒤 임 감독은 “1쿼터에 준비했던 수비에서 미스가 나오면서 리듬이 뚝 끊겼다. 그 이후로 1쿼터를 내주면서 끝났는데, 2쿼터부터 수비에 집중하면서 정신을 차린 것 같다”고 평했다.

경기 초반 부상으로 잠시 코트를 이탈했던 윤예빈에 대해서는 “큰 이상은 없다. (윤)예빈이도 자신감을 갖고 하는데 ‘자기 것이다’라는 마음이 부족하다. 그 부분에서 마음을 다지고 하면 더 잘할 수 있을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특히 임 감독은 고참 선수들에 대한 칭찬을 빼놓지 않았다. 그는 “(배)혜윤이가 잘해줬고 (김)보미도 중간에 들어가서 잘해줬다. 언니들이 해줘야 한다. 막내들이 들어가서 경기를 주도하기는 쉽지 않다. 언니들이 역할을 해주면 거기에 어린 선수들이 묻어가면서 시너지 효과가 나는 건데, 오늘은 언니들이 잘해줬다”며 박수를 보냈다.

올스타 브레이크 때 준비한 수비가 잘된 것인지 묻자 “1쿼터 5분동안은 잘 안됐다. 이후에 준비했던 부분을 잘 지켜준 것 같다. 몇 개 미스가 나긴 했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잘해줬다”며 “특히 공격 리바운드에서 적극성을 갖고 잡아줬다. 슛이 다 들어가는 게 아닌데, 이렇게 적극적으로 공격 리바운드를 잡아주면 세컨드 찬스가 생기고, 그게 메이드가 되면서 쉽게 풀어갈 수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

주로 2쿼터에 투입되면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양인영에 대해서는 “(양)인영이는 올 시즌에 좀 더 올라서야 할 선수다. 마음이 너무 여리다. 전투적이지가 않다. 처음보다 나아지긴 했지만, 지금보다 더 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선수다. 심적인 게 영향이 크다. 본인이 느껴야 한다. 농구를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서 근성이 필요하다. 좀 더 좋아질 수 있는 선수라고 본다”며 기대하는 바를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제공 = W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김현민,
[BK포토] 삼성 펠프스,
[BK포토] KT 김영환,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KT 깁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