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접전 끝 패배’ 정상일 감독 “리바운드 차이가 패인”

[바스켓코리아 = 김준희 기자] “리바운드의 차이가 승패를 갈랐다.”

접전 끝에 패한 정상일 감독은 패배의 원인으로 리바운드를 꼽았다. 

OK저축은행 읏샷은 9일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 2018-2019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과의 4라운드 맞대결에서 64-69로 패했다. 종료 1분여를 남겨놓고 3점 차까지 따라갔지만 결국 고비를 넘어서지 못하며 패배의 쓴 맛을 봤다.

경기가 끝난 뒤 정 감독은 “딱 하나다. 2-15로 밀린 공격 리바운드가 문제다. 공수에서 좋아진 모습은 칭찬해주고 싶다. 그러나 수비는 리바운드를 잡아야 끝난 것이다. 상대에게 13번의 공격 기회를 더 내줬다는 것은 아무리 잘해도 이길 수가 없는 것”이라며 “리바운드의 차이가 승패를 갈랐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우리은행을 69점으로 묶은 수비에 대해서는 “내가 보기엔 아직도 멀었다. 그 전보다 좋아지긴 했지만, 포스트 수비나 외곽 수비에서 자기가 끝까지 따라가야 하는데 ‘누가 도와주겠지’ 하다가 놓친다. 좋아진 부분도 있지만 책임감을 가지고 끝까지 해야할 것 같다. 더 나아질 수 있는 여지가 있기 때문에 그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며 불만족스러운 평가를 내렸다.

이날 OK저축은행은 김소담과 진안 등 장신 선수들을 김정은의 매치업 상대로 내세웠지만, 결국 3점슛 3개 포함 22점을 내주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대해 그는 “외곽까지 나와서 하는 수비를 김소담이나 진안이 처음 해봤을 것이다. 이런 경험도 해보면서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올 시즌이 끝나면 내가 죽든, 선수들이 죽든 (맨투맨 수비 연습을)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채진 등 고참 선수의 부재가 경기에 영향을 미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는 “고참이 있고, 없고 그런 부분 신경 쓰지 않는다. 없으면 없는 대로, 있으면 있는 대로 하는 거다. 평소에 훈련 열심히 하는 선수가 더 많이 뛰는 거고 몸 좋은 선수가 뛰는 것”이라며 “그런 걸 타파해야 한다. 누가 주축이고 이런 건 의미 없다고 본다”고 답했다.

부상 선수의 복귀와 관련해서 정 감독은 “한채진은 다음 경기를 봐야 한다. 노현지는 이번주 주말부터 적응 훈련을 시킬 계획이다. 정선화는 편도가 안 좋아서 당분간 힘들 것 같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정 감독은 “4연패를 했기 때문에 다음 경기에서는 무조건 연패를 끊어야 한다. 그래도 많이 좋아졌다. 앞으로 시즌 많이 남았기 때문에 승수도 중요하지만 미래를 위해서 조금씩 고쳐나가겠다”며 다부진 각오를 드러냈다.

사진제공 = W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SK 이현석
[BK포토]DB 원종훈
[BK포토]SK 최부경
[BK포토]DB 허웅
[Bk포토]DB 정희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