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팀을 위한 헌신' 오세근 “아파도 참고 뛰고 싶다”

[바스켓코리아 = 안양/김영훈 웹포터] “아파도 참고 뛰고 싶다” 

오세근이 팀을 위한 마음을 밝혔다. 

안양 KGC는 6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창원 LG와의 경기에서 막판 추격을 저지하고 82-74로 승리했다. 

오세근은 이날 30분을 뛰며 9점 7리바운드를 올렸다. 몸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팀을 위해 끝까지 경기를 소화했다. 컨디션이 좋지 않다보니 야투 감각은 떨어졌지만 경기 중간 중간 오세근의 위엄을 드러낼만한 장면을 보여줬다.  

오세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어려운 경기를 예상했는데 전반까지는 좋은 경기를 했다. 후반에 공수에서 좋지 않은 부분이 나와서 끝까지 접전을 벌였다. 그래도 마지막에 테리가 잘해줘서 이길 수 있었다.”며 경기를 되짚어봤다. 

오세근은 비시즌에 무릎을 수술 했다. 하지만 경기를 뛰면서 무릎상태는 다시 안 좋아졌고, 3주간 쉬어야 했다. 최근 복귀 했지만 아직도 제 컨디션이 아닌 오세근은 “연습을 못하고 경기만 뛰고 있다. 몸이 풀리면 좋지만 벤치에서 쉬다 나오면 좋지 않다. 후반에도 쉬다 나오니 슛 밸런스가 무너진 것 같다.”며 자신의 상태를 설명했다.  

김승기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오세근의 다음 경기 출장이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김 감독은 “다음 경기는 힘들지도 모르겠다. 몸이 50%정도 상태여서 50%만 발휘하라고 했는데 자신이 알아서 잘 관리한 것 같다. 다만, 한 경기 뛰면 휴식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오세근은 출전에 대한 욕심을 밝혔다. “개인적인 욕심으로는 아파도 참으면서 뛰고 싶은데 잘 모르겠다. 감독님이 상태를 물어봐주시고 하는데 내가 뛰겠다고 한다. 그런데 오늘(6일)은 내가 무리해서 뛰니 팀이 안 좋은 방향으로 갔다. 감독님이 내 몸을 생각해서 안 된다고 하신 것 같다.”며 오세근은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KGC는 하루 휴식을 취한 뒤 8일(화) 전주 KCC전에 나선다. 과연 오세근이 경기에 출전할 지 관심이 간다. 

사진 제공 = KBL

김영훈  kim95yh@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부산KT vs 고양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 KT vs 전주 KCC 경기모습
[BK포토화보] 울산 현대모비스 vs 고양 오리온 경기모습
[BK포토화보] 부산KT vs 인천전자랜드 경기모습
[BK포토] SK VS LG 현장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