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팀 플레이어’로 거듭난 브라운 “스스로 발전하는 것 느껴”

[바스켓코리아 = 전주/이성민 기자] “팀 플레이를 하면서 스스로 발전하는 것을 느낀다.”

전주 KCC는 29일(토)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시즌 네 번째 맞대결에서 86-71로 승리했다. 상대 전적 3승 1패, 그야말로 천적다운 모습이었다.

팀 플레이어로 거듭난 브랜든 브라운이 맹활약한 경기였다. 브라운은 이날 이정현과 함께 절묘한 공격 호흡을 앞세워 팀 승리를 견인했다. 24점 5리바운드 5어시스트 3스틸이라는 눈부신 기록도 남겼다. 

경기 후, 브라운은 “우리의 플레이에 만족한다. 팀 플레이가 살아났다. 팀이 더 발전할 수 있다는 걸 느꼈다. 승리해서 기분 좋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브라운이 라건아를 상대로 확실한 골밑 우위를 점했기에 가능한 승리였다. 14점 12리바운드를 기록한 라건아지만, 경기 내에서의 영향력은 브라운에 비할 바가 못 됐다. 브라운은 라건아를 상대로 자신이 확실히 앞서있음을 몸소 증명했다. 

브라운은 이에 대해 “사실 다른 선수들을 상대할 때도 반드시 이기겠다는 마음가짐은 변함없다. 다만, 하승진과 송창용 등 동료들의 도움이 더해져서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었다.”고 웃으며 말했다.

브라운은 3라운드 후반부부터 확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독단적인 플레이 대신 팀 플레이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이정현과의 2대2 플레이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브라운은 “팀에서 원하는 방향을 따라가려고 한다. 투맨 게임은 1대1 공격보다 더 효과적이고 쉬운 것 같다. 특히 일대일 공격을 할 때보다 몸이 덜 아파서 좋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정현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정현은 정말 공격적으로 뛰어난 선수다. 2대2 플레이가 좋은데 공격 성향도 짙어서 수비수들을 끌어 모은다. 내가 더 쉽게 공격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주는 선수다.”

팀 플레이의 중요성을 깨달은 브라운은 매 경기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끝으로 발전하고 있음이 스스로 느껴지는 지 묻자 그는 “스스로 생각해도 발전하고 있는 것 같다. 사실 투맨 게임을 해본 경험이 없다. 4번 포지션에서 일대일 공격을 하는 것이 주 역할이었기 때문이다. 한국에 와서 더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열심히 노력해서 지금보다 더 잘하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Korea Tour 리그 에너스킨 VS 충북농구협회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선발전 BAMM VS 하늘내린인제 경기화보
[BK포토]Korea Tour 아시안컵 대표팀 최종 예선 경기화보
[BK포토]2019 Korea Tour 서울 오픈부 경기화보
[BK포토]KXO 서울투어, 한울건설&쿠앤HOOPS VS 하늘내린인제 결승 경기화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