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시즌 100어시스트 달성’ 박찬희 “포인트 가드로서 자부심 느껴”

[바스켓코리아 = 인천/김준희 웹포터] “포인트 가드로서 어시스트 1위라는 기록에 대해 자부심이 있다.”

시즌 100번째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국가대표 포인트 가드로써 위력을 유감없이 뽐낸 박찬희가 자부심을 드러냈다.

인천 전자랜드는 6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경기에서 88-58로 승리했다.

박찬희는 이날 10득점 4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시즌 100어시스트를 달성하며 어시스트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경기 후 박찬희는 “사실 브레이크 기간에 다른 선수들은 쉬면서 훈련했지만 국가대표 다녀온 나나 (정)효근이는 쉬는 날이 하나도 없었다. 거기에 우리 팀이 휴식기 끝나고 첫 경기라 많이 힘들었지만 그래도 집중을 했던 게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박찬희는 국가대표를 다녀오며 체중이 줄었다. 고민이 많았던 것일까. 박찬희는 웃으며 “그런 건 아니다. 밥을 못 먹은 것도 아니고, 훈련을 엄청 열심히 한 것도 아닌데 이상하게 살이 빠지더라. 집중하다 보니 그렇게 된 것 같다. 돌아와서 다시 잘 먹고 하니까 체중은 돌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박찬희는 평균 5.8개의 어시스트로 이 부문 1위에 올라있다. 요즘 드문 정통 포인트 가드로서 느끼는 자부심이 남다를 터.

이에 대해 박찬희는 “리그에 1번 역할을 소화하는 외국인 선수들이 많은데, 그 선수들이 공을 가지고 플레이하는 선수들이다 보니 그런 면에서 조금 이득을 보고 있는 것 같다"며 견해를 밝혔다.

이어 그는 "그래도 (어시스트 1위에 대해) 포인트 가드로서 자부심이 있다. 우리 팀원들을 효율적으로 살리는 것은 자신있다. 다만 요즘 공격형 가드가 추세이기 때문에, 조금 더 공격적으로 하려는 생각은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박찬희는 “조심스럽지만, 우리는 생각보다 강팀이라고 생각한다. 시즌 초반에 잘 나가다가 할로웨이 부상으로 인해 풍파가 있었는데, 그게 더 약이 된 것 같다. 아직 시즌은 3분의 1 밖에 안됐기 때문에 부족한 부분을 조금 더 다지다 보면 높은 곳까지 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먼로
[BK포토]오리온 먼로
[BK포토]SK 정재홍
[BK포토]SK 최부경
[BK포토]SK 헤인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