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시즌 첫 3연승’ DB 이상범 감독 “매 경기 발전하는 모습 대견해”

[바스켓코리아 = 원주/이성민 기자] “매 경기 발전하는 모습이 굉장히 긍정적이고 대견스럽다.”

원주 DB는 6일(목) 원주종합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의 시즌 세 번째 맞대결에서 92-85로 승리했다.

전반전에 60점 고지를 돌파한 DB는 오리온의 거센 후반 추격에 주춤했다. 하지만, 다행히도 윌리엄스를 중심으로 한 확률 높은 세트 오펜스로 고비를 넘기면서 기분 좋은 승리를 따냈다. 시즌 첫 3연승을 질주했다.

경기 후 DB 이상범 감독은 “브레이크 기간 이후 첫 경기를 많이 걱정했다. 그래도 국내 선수들이 잘해줘서 귀중한 승리를 따낸 것 같다. 분위기를 이어갈 수 있게 앞으로도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다. 많이 수고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오랜만에 이우정의 활약을 지켜볼 수 있었다. 앞선 7경기 결장을 딛고 나와 8점 1리바운드 3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이상범 감독은 이우정의 이날 활약에 대해 “경기 전에도 말했듯 하고자 하는 열정과 투지가 보고 싶었다. 이겨내려는 모습이 오늘 경기에서 보였다.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해줬으면 좋겠다. 수비를 못하더라도 조금 더 적극적이고 투지 있게 해줘야 한다. 오늘은 우정이가 그 부분에서 나름대로 잘해줬다. 그래도 아직까지 리딩 가드로서는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이우정도 제 몫을 다해준 경기였지만, 윌리엄스가 승리의 선봉장이었던 것은 분명하다. 윌리엄스는 매치업 상대인 먼로를 압도하며 20-10 기록을 세웠다. 이상범 감독도 윌리엄스의 활약에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어찌됐던 윌리엄스는 영리하다. 한국에서 몇 년을 뛰었기 때문에 상대의 장점을 최소화하는 방법을 안다. 수비적으로 잘해줬다. 리바운드와 제공권에서 뒤지지 않았기 때문에 국내 선수들이 힘을 받았다.”

이에 반해 포스터의 활약은 좋지 않았다. 다소 무리한 플레이와 부정확한 슛이 속출했다. 이상범 감독은 “브레이크 기간 이후 컨디션 조절을 실패했다. 아직 어리다보니 리그의 특수성과 흐름을 읽지 못한 것이 크다. 그래도 다음 경기에는 더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웃음 지었다.

올 시즌 승부처 경기력 저하라는 고질적인 문제점을 지적받고 있는 DB이기에 이날 승리는 더욱 뜻 깊다.

이상범 감독은 끝으로 “그런 부분에서 국내 선수들에게 칭찬해주고 싶다. 4쿼터는 외국인 선수 하나에 나머지가 다 국내 선수다. 예전에는 남에게 미루는 장면이 나왔는데, 2라운드부터 이를 극복해나가고 있다. 매 경기 발전하는 모습이 긍정적이고 고무적이다.”라며 “어쨌든 4쿼터는 승부처다. 그때 조금 더 침착하면서 적극적으로 해줬으면 좋겠다. 오늘 경기도 4쿼터에 몰린 부분이 있다. 이런 점을 없애려면 더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고 자신의 바람을 전했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먼로
[BK포토]오리온 먼로
[BK포토]SK 정재홍
[BK포토]SK 최부경
[BK포토]SK 헤인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