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BK Review] ‘팟츠-할로웨이 쌍끌이’ 전자랜드, SK 꺾고 3연승 질주… SK 6연패 늪

[바스켓코리아 = 인천/김준희 웹포터] 전자랜드가 두 외국인 선수의 활약을 앞세워 SK를 6연패의 늪에 빠뜨렸다.

인천 전자랜드는 6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경기에서 팟츠(18득점 9리바운드), 할로웨이(11득점 16리바운드), 강상재(12득점 1리바운드), 박찬희(10득점 4리바운드 6어시스트)의 활약을 묶어 88-58로 승리했다.

SK는 KBL 데뷔전을 치른 단신 외인 마커스 쏜튼이 11득점 3리바운드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여기에 전체적으로 야투율이 심각한 난조를 보이며 완전히 무너졌다. 최부경이 14득점 7리바운드, 헤인즈가 9득점 6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역부족이었다. 공수에서 최악의 부진을 겪은 SK는 6연패를 떠안으며 7위로 내려앉았다.

● 1쿼터 : 인천 전자랜드 22-10 서울 SK

SK는 쏜튼을 선발로 출전시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쏜튼은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적극적으로 1대1 공격을 시도하며 득점 찬스를 노렸지만 모두 턴오버로 연결됐다. 쏜튼이 부진하자 SK의 분위기도 침체됐다.

전자랜드도 초반 흐름은 좋지 않았지만, 강상재와 김낙현이 자유투로 7점을 올리며 리드를 가져갔다. 이어 강상재의 점퍼와 차바위의 3점슛을 보태 9점 차까지 달아났다.

SK는 쏜튼이 부진하자 헤인즈가 투입됐다. 그러나 분위기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김우겸과 김선형, 최부경이 득점에 가세했지만 수비에서 전자랜드를 막지 못했다. 전자랜드는 할로웨이의 풋백 득점과 차바위의 3점슛, 박찬희의 속공 레이업 등을 묶어 22-10으로 달아나며 1쿼터를 마쳤다.

● 2쿼터 : 인천 전자랜드 41-19 서울 SK

1쿼터를 좋은 흐름으로 마친 전자랜드는 2쿼터에도 기세를 이어나갔다. 팟츠와 할로웨이가 매섭게 몰아쳤다. 팟츠가 3점슛 1개 포함 7득점을 올렸고, 할로웨이도 속공 상황에서 덩크를 꽂아넣으며 인천 관중들을 들끓게 했다.

전자랜드의 외국인 선수들이 맹활약을 펼친 반면, SK의 두 외국인 선수 헤인즈와 쏜튼은 침묵했다. 헤인즈는 2쿼터까지 2득점에 그쳤고, 쏜튼은 뒤늦게 KBL 데뷔 첫 3점슛을 신고했으나 그게 전부였다. 용병들이 부진하자 SK의 야투율은 심각하게 떨어졌다. 2쿼터까지 SK의 야투율은 25%에 불과했다.

그 사이 전자랜드는 교체 투입된 박찬희와 김상규가 득점을 보태며 달아났다. 41-19로 22점 차의 넉넉한 리드를 안은 채 2쿼터를 끝냈다.

● 3쿼터 : 인천 전자랜드 69-34 서울 SK

후반에도 전자랜드 상승세는 멈추지 않았다. 시작과 동시에 팟츠가 우중간에서 3점슛을 터뜨리며 기세를 올렸다. 이어 강상재가 연속 5득점을 올렸고, 정효근이 좌중간에서 3점슛을 꽂아 넣으며 화룡점정을 찍었다. 전자랜드는 선수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33점 차까지 앞서나갔다.

SK는 제공권을 완전히 장악 당하며 걷잡을 수 없이 무너졌다. 전체적으로 야투율이 너무 안 좋았고, 공격에서도 연이어 블록을 당하는 등 높이의 차이를 실감해야 했다. 최부경이 골밑에서 득점을 올렸고, 헤인즈와 쏜튼이 3점슛과 점퍼로 점수를 보탰지만 큰 영향은 없었다. 결국 전자랜드가 69-34로 더블 스코어를 기록하며 3쿼터를 마무리했다.

● 4쿼터 : 인천 전자랜드 88-58 서울 SK

승부는 일찌감치 결정됐다. 최부경이 연속 득점을 올리며 반전을 꾀하는 듯 했으나 정효근과 차바위, 박찬희가 득점에 가담하며 흐름을 차단했다.

결국 전자랜드는 용병 두 명을 모두 빼고 경기에 임했다. 그러나 주저앉은 SK에게 일어설 힘은 남아있지 않았다. 결국 팟츠와 할로웨이의 맹활약, 그리고 국내 선수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전자랜드가 88-58, 30점 차 낙승을 거뒀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먼로
[BK포토]오리온 먼로
[BK포토]SK 정재홍
[BK포토]SK 최부경
[BK포토]SK 헤인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