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FIBA WC] 부산을 수놓은 ‘열정남’ 이대성의 투혼과 헌신

[바스켓코리아 = 김우석 기자]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하 한국)이 레바논을 물리치고 조2위로 올라섰다.

한국은 29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벌어진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중국농구월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예선 2라운드에서 라건아(24점 13리바운드), 김선형(12점 5리바운드 5어시스트), 이정현(15점 4어시스트), 이대성(11점 4어시스트) 등 선수 고른 활약에 힘입어 아터 마족(25점 17리바운드), 알리 하이다르(20점 7리바운드)이 분전한 레바논을 84-71로 이겼다.

한국은 전반전 27-35로 8점을 뒤졌다. 리바운드 싸움에서 13-28로 크게 뒤지면서 아쉬운 과정을 지나쳐야 했다. 하지만 후반전 전반전과는 완전히 다른 경기력을 선보였고, 결과로 56점을 집중시키며 간만에 한국 농구 팬들을 만족시켰다.

많은 선수들이 제 역할을 해냈다. 이대성도 한 몫을 해냈다. 이대성은 1쿼터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2쿼터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고, 왕성한 활동력으로 레바논 가드를 압박하며 관중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3점슛 한 개를 기록하며 득점에도 힘을 보탰다. 하지만 두 번의 돌파 과정에서 이대성 답지 않은 소심함(?)으로 아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3쿼터 이대성은 6분 8초 동안 경기에 나섰다. 여전한 열정과 운동량으로 수비에서 많은 공헌을 했던 이대성은 자신의 장기인 돌파를 통해 2점을 더했다. 공격에서 보다 수비에서 확실히 달라진 모습을 남겼다.

4쿼터 이대성은 10분을 모두 출장했다. 공수에 걸쳐 인상적인 모습을 남겼다. 승부를 결정짓는 3점슛 두 방을 터트렸다. 또, 수비에서 높은 효율을 보여주며 경기 마지막까지 코트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었다.

수훈 선수로 선정된 이대성은 “안방에서 승리를 해서 정말 기분이 좋다. 월드컵으로 나아가는 중요한 경기였다.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한 팀으로 했다. 좋은 결과를 낳아 정말 기분이 좋다.”라고 말했다.

연이어 이대성은 “나라를 대표하는 자리였다. 팀에 도움이 되는 게 무엇인지 생각을 많이 했다. 내가 20분 이상 뛸 것도 아니고 5분, 10분 정도일 것이라 생각했다. ‘수비에 집중해야겠다’라는 생각을 했다. 수비에서 활력소 역할을 하려 했다. 내 수비가 팀에 도움이 되었다고 본다. 너무 기분이 좋았다.”라고 이야기했다.

실제로 이대성은 2쿼터 초,중반과 후반전 자신의 수비 능력이 필요한 순간에는 어김없이 나타나 레바논 공격의 예봉을 차단했다. 레바논 가드는 이대성의 스피드와 열정에 고전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몇 차례 턴오버를 범하기도 했다.

또, 루즈볼을 향해 몸을 던지는 이대성 모습에 체육관을 찾은 관중들은 연이어 탄성을 터트렸다. 경기와 수비에 200% 집중하는 이대성 투혼에 많은 갈채를 보낸 부산 농구 팬들이었다.

전반전 이대성은 공격에서 조금 소극적인 모습이었고, 같은 팀 동료인 라건아와 호흡도 좋지 못했다. 하지만 후반전 각성한 이대성은 본연의 저돌적인 플레이가 살아났고, 4쿼터 두 차례 라건아와 좋은 모습을 연출하며 득점을 지원했다.

이대성은 “팀에서도 라건아와 무척 가깝게 지내고 있다. 마음에 있는 거 다 터놓고 대화를 하는 사이다. ‘신나게 하자’고 이야기했다. 사실 전반전에 스위치가 꺼져 있었다(웃음) 후반전에 신나게 하려 했다. 그나마 잘 풀렸던 원동력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 이대성은 “농구를 배워가는 과정이라 생각이 적은 부분이 있다. 김상식 감독님께서 제 장점을 살리고, ‘자신 있게 하자’라고 말씀을 하시면서 ‘장점을 살리자’라고 하셨다. 그 마음으로 했다. 경기 전에 유재학 감독님이 오신 걸 알았다. 의식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라며 밝게 웃었다.

이날 경기를 관람한 유재학 감독은 “후반전에 좋은 플레이를 한 후에 나를 쳐다보는 걸 알았다. 웃음으로 대답했다. 게임이 끝나고 전화를 했더라. 자랑을 하고 싶었던 것 같다.”라며 흐믓한 제자에 대한 칭찬을 남겼다.   

마지막으로 이대성은 안영준을 대신해 대표팀에 합류한 것에 대해 “당시 경기력이 너무 좋지 못했다. 어쨌든 기회를 얻었고, 너무 감사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일단은 들어왔고, 승리에 기여했다. 너무 기쁘다.”라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이대성은 에너지가 넘치는 선수다. 소속 팀에서도 그랬고, 대표팀에서도 다르지 않았다. 이대성의 열정이 계속 이어지길 기대해 본다.

사진 제공 = 대한민국농구협회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김현민,
[BK포토] 삼성 펠프스,
[BK포토] KT 김영환,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KT 깁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