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2018 KBL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를 그려 보았다
1-3순위로 예상되는 변준형(왼쪽), 전현우(중간), 박준영(오른쪽)

[바스켓코리아 = 김우석 기자] KBL이 26일 2018 신인 드래프트를 실시한다.

지난 19일 각 구단은 신인 지명권 추첨을 통해 순번을 정했다. 부산 KT가 대망의 1순위를 거머쥐는 행운을 누렸고, 안양 KGC인삼공사와 울산 현대모비스 그리고 창원 LG가 그 뒤를 이었다. KGC인삼공사와 현대모비스가 예상보다 이른 순번을 차지하는 행운을 누렸다.

뒤로는 고양 오리온과 인천 전자랜드, 서울 삼성과 전주 KCC가 순으로 호명 되었고, 원주 DB와 서울 SK가 뒤를 따랐다.

이번 드래프트에는 총 46명이 참가했다. 하지만 역대급 흉년이라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로터리 픽이 유력시 되는 변준형(188cm, 동국대), 박준영(195cm, 고려대), 전현우(194cm, 고려대)를 제외하곤 즉시 전력 감이나 잠재력이 높은 선수들이 눈에 띄지 않기 때문.  

높은 순위가 예상되는 권시현(185cm, 단국대)과 우동현(177cm, 명지대)도 당장 활약에 있어 아쉬운 느낌이 존재하며, 다른 4학년 선수들 역시 확실한 단점으로 인해 높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부산중앙고를 졸업하고 바로 드래프트를 신청한 서명진(189cm, 가드)과 동해규슈대학 출신의 조한진(195cm, 포워드) 그리고 중앙대 휴학 중인 몽골 국가대표 출신의 강바일(193cm, 포워드)과 얼리 엔트리인 고려대 김준형(201cm, 포워드), 동국대를 중퇴하고 영남대에 재학 중인 한준혁(172cm, 가드) 등 일반인 출신들이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을 정도다.  

각 팀 관계자들은 “1라운드를 건너 뛰어야 할 수 있을 정도로 즉시 전력이나 재목감이 보이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를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1라운드를 건너 뛰었던 해는 없었다.

1순위를 차지한 KT에 당장 필요한 포지션은 인사이드 쪽이다. 허훈과 박지훈, 양홍석 등 1-3번 라인에는 팀 미래들의 이름이 올라와 있다. 4번 혹은 3.5번 라인이 필요하다. 서동철 감독은 “아직 정해진 게 없다. 당일까지 고민을 해보고 결정하겠다. (전)현우와 (박)준영이는 내가 경험 해봤다. 장단점에 대해 확실히 파악하고 있다. (변)준형이는 쓰임새에 대해 고민해 봐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현실적으로 박준영 쪽에 무게가 실리지만, 필요에 따라 변준형을 선발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2순위를 가진 김승기 감독은 “가드 쪽이 필요하지만 순리대로 가겠다. (변)준형이가 앞에서 선발된다면 다르게 바라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1라운드 순위를 예상해 보았다.

KT는 인사이드가 필요하지만 변준형을 쉽게 지나치지 못할 것 같다. 어쨌든 세 선수 중 한 명이 될 것이다. KGC인삼공사도 다르지 않다. 

현대모비스 역시 그렇다. 변준형과 전현우, 박준영은 3순위 안에서 선발될 것으로 보인다. 위에 언급한 대로 이후 선수 중 세 선수의 기량이나 잠재력을 넘어설 선수가 보이질 않기 때문이다. 

단, 현대모비스의 경우 이례적인 선택도 가능할 수 있다. 포지션 밸런스나 리빌딩에 무게를 둔다면 사이즈나 센스에 기인한 선발도 예상된다. 

LG는 포워드 라인 쪽 보강이 절실하다. 이번 시즌 가장 부족해 보이는 포지션이다. 기승호, 배병준, 조상열이 이탈하며 결원이 발생했다. 고려대 2학년인 김준형이 대안으로 보인다. 

이 선발도 다소 모험적인 선택이 될 수 있다. 200cm이 넘는 김준형은 슈터지만, 신장을 제외한 하드웨어에 약점이 있고, 대학 무대에서도 검증 되지 않았다. 고려대의 두터운 스쿼드로 인해 출전 시간 자체가 적었다. 기록 부분 20걸 안에 이름이 없다.

일반인 출신의 조한진이나 강바일 지명도 가능할 듯 하다. 일본 규수대 출신의 조한진은 임팩트는 없지만, 기본기가 충실하다. 신장도 190cm을 넘어선다. 전형적인 포워드 인 강바일 역시 LG가 탐낼 만한 카드다. 지난 아시안게임에서 몽골 대표로 나선 강바일은 대한민국 대표팀을 상대로 15점을 기록했다. 김준형 지명이 유력시 되지만 두 선수도 고려해 볼만한 카드다.

고양 오리온은 확실히 가드 진에 무게가 실린다. 명지대 우동현(177cm, 가드), 부산 중앙고 서명진, 단국대 권시현(185m, 가드), 경희대 권성진(180cm, 가드) 등이 가능할 듯 하다.

우동현은 4학년이 되면서 기량이 급상승한 케이스로 후반기에 56점을 몰아쳤을 정도로 득점력이 올라섰고, 후반기에는 경기 운영 능력까지 갖췄다. 자신감까지 갖춘 우동현은 2학기에 탈 대학급 기량을 선보였다. 단, 180cm이 넘지 않는 신장이 핸디캡이다. 후반기 활약만 놓고 보면 학교 선배인 창원 LG 김시래와 대등한 모습을 보였다.

서명진은 안정적인 슈팅 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포지션 대비 신장도 준수하다.  하지만 현재 KBL 가드 포지션에서 서명진 정도 능력을 갖추고 있는 선수는 많다. 송교창이나 양홍석과는 다른 케이스다. 성장과 적응에 생각보다 시간이 오래 걸릴 것으로 보인다.

권성진과 권시현은 공격적인 스타일이다. 경기 운영 보다는 득점에 장점이 있는 선수들이다. 선택지가 크지 않기 때문에 위에 언급한 선수들 중 지명이 유력해 보인다.

전자랜드는 2,3번 라인에 무게를 둘 수 있다. 위에 언급된 선수들과 한양대 출신의 김기범(188cm, 포워드)과 상명대 3학년인 김성민(181cm, 가드), 중앙대 출신의 강병현(188cm, 포워드)이 가능하다. 수비를 중시하는 유도훈 감독 성향 상 정진욱(183cm, 포워드)도 포함시킬 수 있다.

김기범은 폭발적인 3점슛을 갖추고 있지만, 기복이 심하다는 단점이 있다. 이번 시즌 상명대 주 득점원으로 활약한 김성민은 BQ가 좋고 득점 루트가 다양하지만, 신장에 한계가 있다. 강병현은 임팩트를 보여주지 못했다. 정진욱은 득점력에 아쉬움이 있지만, 상명대 수비를 이끌었을 만큼 수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삼성은 상명대 인사이드를 지켰던 김한솔(198m, 센터) 정도가 눈에 띈다. 좋은 하드웨어와 기본기에 비해 신장에 아쉬움이 있다. KCC는 위에 언급한 선수 중 한 명이 선발될 것으로 보인다. 필요한 포지션은 1,3번 정도다. 위에 이름을 올린 선수 중 한 명이 선택될 것이다. 

DB와 SK도 인사이드가 필요해 보인다. 건국대 출신의 서현석(198cm, 센터)이 존재한다. 높이뛰기 선수 출신인 서현석은 좋은 탄력에 비해 농구 기본기가 약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진 제공 = 대학농구연맹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먼로
[BK포토]오리온 먼로
[BK포토]SK 정재홍
[BK포토]SK 최부경
[BK포토]SK 헤인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