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공동 2위 도약’ KGC 김승기 감독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다”

[바스켓코리아 = 안양/김준희 웹포터] “코트에서 자기 역할들을 잘 해준 것 같다.”

1라운드 맞대결 패배를 설욕하며 3연승과 함께 공동 2위 도약에 성공한 KGC 김승기 감독이 선수들의 활약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안양 KGC는 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부산 KT와의 경기에서 100-94로 승리했다. 국내 에이스 오세근-양희종과 외인 듀오가 힘을 냈다. 

오세근이 25득점 11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하며 승리의 일동공신이 됐고, 양희종도 팀 내에서 가장 많은 8어시스트와 함께 3점슛 5방을 터뜨리며 알토란같은 활약을 펼쳤다. 매킨토시와 컬페퍼가 33득점을 합작하며 팀의 3연승에 기여했다.

경기 후 만난 김승기 감독은 “마무리가 잘 안 됐지만, 선수들이 수비를 열심히 해줬다. 경기 전에 꼭 이기고 싶다고 했는데 선수들이 그걸 알아준 것 같다. 코트에서 몇 분을 뛰든 내가 지시한 역할을 잘 해준 것 같다”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날 경기 3점슛 5개를 성공시키며 승리에 힘을 보탠 양희종에 대해서는 “그동안 슛, 패스감각이 많이 떨어져 있었다. 감을 찾게 하기 위해서 노력을 많이 했다. 연습도 실전처럼 하고 노력을 많이 했는데, 오늘 경기를 통해 감을 찾은 것 같아 다행”이라며 아낌없는 칭찬을 건넸다. 

이민재의 수비에 대한 칭찬도 빼놓지 않았다. 김 감독은 “(이)민재가 운동을 정말 열심히 한다. 코트에 들어갔을 때 열정적으로 하는 선수다. 지난 삼성전에 이어 이날 경기까지 숨은 수훈 선수라고 본다”며 박수를 보냈다.

마지막으로 김 감독은 “시즌 초반 고전할 거라고 예상했다. 오세근, 양희종이 살아나면서 경기력이 올라오고 있다. 내가 좀 더 열심히 선수들을 지도해야 할 것 같다”며 앞으로의 경기에서 선전을 다짐했다.

사진제공 = KBL

김준희  kjun0322@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로건,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LG 메이스,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LG 그레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