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게임리포트] 대승을 완성한 삼성생명의 달라진 ‘조직력’

[바스켓코리아 = 용인/김우석 기자] 삼성생명이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용인 삼성생명은 8일 용인 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우리은행 2018-19 여자프로농구 홈 개막전에서 김한별(17점 6리바운드 3어시스트), 아이샤 서덜랜드(16점 9리바운드), 윤예빈(18점 4리바운드) 활약을 묶어 다리미스 단타스(22점 10리바운드 3어시스트), 김소담(12점 4리바운드 3스틸)이 분전한 OK저축은행에 86-71로 이겼다. 이날 결과로 삼성생명과 OK저축은행은 1승 1패를 기록했다. 

삼성생명이 OK저축은행을 압도한 경기였다. 경기 시작 후 9분 까지 접전을 허용했던 삼성생명은 1쿼터 종료 직전 터진 김한별 버저비터 3점슛으로 21-16으로 앞선 후 리드미컬한 공격 흐름에 더해진 슈팅 집중력으로 점수를 계속 생산했고, 상대 주포인 단타스를 더블 팀 등으로 효과적으로 제어하는데 성공, 한 번도 역전을 허용하지 않으며 시즌 첫 승에 성공했다.

1쿼터, 삼성생명이 기록에서 근소한 우위를 점했다. 야투 성공률 47%(3점슛 50%, 2점슛 46%)를 기록해 44%(2점슛 50%, 3점슛 25%)를 만든 OK저축은행에 3%를 앞섰다. 리바운드는 11-7로 4개를 앞섰고, 어시스트도 3-2로 단 1개를 더 생산했다.

2쿼터에도 삼성생명 기록이 돋보였다. 야투 성공률 50%(2점슛 54%, 3점슛 43%)로 꾸준한 모습을 보였고, 9개 리바운드와 5개 어시스트 그리고 4개의 스틸을 기록하며 10점차 리드를 거머쥐었다.

OK저축은행은 야투 성공률이 36%(2점슛 25%, 3점슛 100%)에 머물렀고, 리바운드 9개와 3어시스트를 생산했다. 턴오버를 9개 범하며 점수차를 내줘야 했다.

3쿼터, OK저축은행이 접근전을 펼쳤다. 쿼터 스코어 22-18로 앞섰다. 단타스가 13점(2점슛 6개/9개 시도)을 집중시키는 가운데 김소담(4점)과 안혜지(3점), 노현지(2점)가 득점에 가담한 결과였다. 단타스를 중심으로 리드미컬하게 공격을 펼친 결과였다.

삼성생명은 김한별이 8점(2점슛 3개/3개 시도)을 만든 가운데 서덜랜드(4점) 등이 고르게 득점에 가담했다.

전체 야투 성공률 역시 OK저축은행이 앞섰다. 59%(2점슛 69%, 3점슛 25%)를 기록하며 53%(2점슛 67%, 3점슛 0%)에 6% 우위를 점했다. 리바운드(7-6)와 어시스트(6-4)도 앞섰다. 무득점에 그친 한채진이 4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한 것도 눈에 띄었다.

4쿼터, 삼성생명이 윤예빈이 9점(2점슛 3개/3개, 3점슛 1개/1개)이 몰아치는 가운데 박하나(7점 - 2점슛 3개/2개, 3점슛 1개/2개)와 서덜랜드(6점 - 2점슛 2개/3개)가 효과적으로 윤예빈을 지원했다. 결과로 24점이라는 고득점을 생산했다.

OK저축은행은 김소담이 6점(2점슛 3개/3개)을 기록했지만, 삼성생명 수비에 집중 봉쇄를 당한 단타스가 4점(2점슛 2개/3개, 3점슛 2개 실패)에 그쳤다. 득점도 16점으로 뚝 떨어졌다.

전체 야투 성공률 역시 삼성생명이 확실히 앞섰다. 71%(2점슛 80%, 3점슛 50%)를 기록해 37%(2점슛 60%, 3점슛 11%)에 머문 OK저축은행을 압도했다. 리바운드에서도 삼성생명이 8-7로 앞섰고, 어시스트 역시 7-5로 우위를 점했다.

그렇게 삼성생명은 54%라는 준수한 야투 성공률과 34개를 기록한 리바운드 그리고 20개를 생산한 어시스트에 힘입어 개막 두 번째 경기에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OK저축은행은 야투 성공률 44%, 30개 리바운드, 17개 어시스트로 삼성생명에 근소한 열세를 남기며 두 번째 경기에서 패배를 맛봐야 했다.

사진 제공 = WKBL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로건,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LG 메이스,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LG 그레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