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3연승-2위’ 두 마리 토끼 노리는 KGC 김승기 감독, “꼭 이기고 싶다”

[바스켓코리아 = 안양/이성민 기자] “오늘만큼은 꼭 이기고 싶다. 반드시 이기고 싶은 경기다.”

안양 KGC는 8일(목) 안양실내체육관에서 부산 KT와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두 번째 맞대결을 펼친다. 

KGC는 앞선 두 경기를 모두 승리하며 2연승을 질주하고 있는 상황. 국내 선수들의 경기력이 경기를 거듭할수록 정상궤도로 올라오고 있다. 지난 6일 삼성을 상대로 연장 접전 끝 승리를 거둔 기세를 몰아 내친김에 3연승에 도전한다. 이날 경기에서 상대하는 KT는 현재(8일 기준) KGC와 공동 3위 그룹을 형성하고 있는 팀. KGC가 KT를 잡아낸다면 3연승은 물론 2위까지 치고 올라갈 수 있다.

경기 전 KGC 김승기 감독은 “1차전에 터무니없게 지는 바람에 속상했지만, 그때보다는 분명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것 같다. 시즌 초반에 좋지 않았던 경기력이 경기를 거듭할수록 좋아지고 있다. 져야 할 경기들을 이기면서 팀 전력을 재정비할 시간도 벌었다.”고 지난 1라운드를 되돌아봤다.

앞서 말한 것처럼 KGC는 최근 2연승을 달리고 있지만, 팀 상황은 녹록지 않다. 부상 선수가 너무 많다. 한희원이 코뼈 미세 골절에 이어 발목 부상을 당하며 전력을 이탈했다. 양희종, 오세근, 컬페퍼 등 주축 선수들의 몸 상태 역시 정상이 아니다. 

김승기 감독은 “주축 선수들의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고, 한희원까지 빠지면서 쉽지 않은 상황이다. 세근이 같은 경우는 어제 운동도 못했다.”며 쓴웃음을 지었다.

팀 상황이 녹록지 않지만, 위안거리도 분명 있다. 배병준, 기승호, 박형철 등 식스맨 선수들이 연일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것. 김승기 감독은 “식스맨 선수들이 정말 잘해주고 있다. 상대 팀보다 분명 전력은 떨어지지만, 식스맨 선수들의 열정과 배고픔으로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 모든 선수들이 잘해주고 있기 때문에 주축 선수들의 부상에도 크게 걱정이 되지 않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만큼은 꼭 이기고 싶다. 반드시 이기고 싶은 경기다. 식스맨 선수들이 잘해서 이기게 되면 엄청난 성장을 하게 된다. 팀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오늘 경기는 꼭 이기고 싶다.”는 강한 승리 의지를 내비쳤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로건,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KT 김민욱,
[BK포토] 현대모비스 라건아,
[BK포토] 현대모비스 함지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