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남자농구 대표팀, 부산에서 농구월드컵 홈 2연전 펼쳐

[바스켓코리아 = 김우석 기자]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농구대표팀(이하 대표팀)이 홈 경기를 갖는다.

대한민국농구협회는 29일 "대표팀은 사직체육관에서 11월 29일 레바논, 12월 2일 요르단과 홈 승부를 펼친다"라고 발표했다. 이번 홈 2연전은 2019년 중국에서 열리는 월드컵 본선 진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기 위해선 조 3위 안에 들어야 한다. 한국은 6승 2패로 3위를 달리고 있다.
1위는 7승 1패를 기록 중인 뉴질랜드, 2위는 6승 2패의 레바논이다.

대표팀은 레바논과 동률을 이루고 있지만, 득실차에서 밀렸다. 4위는 5승 3패의 요르단이다.
대표팀은 레바논, 요르단전 결과에 따라 선두 자리를 넘볼 수 있다. 그러나 2연전을 모두 패하면 3위 밑으로 갈 수도 있다.

대표팀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 획득에 그친 뒤 허재 전 감독의 사퇴로 어수선한 분위기에 휩싸였지만, 김상식 코치가 정식 감독으로 부임한 이후 요르단과 원정경기, 시리아와 홈 경기에서 연달아 승리하며 다시 안정을 되찾았다.

사진 제공 = 대한민국농구협회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로건,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LG 메이스,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LG 그레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