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전자랜드, 할로웨이 2주 진단…윌리엄 다니엘스 영입!
지난 26일 KT와 경기에 앞서 동료들의 워밍업을 지켜보고 있는 전자랜드 머피 할로웨이(사진 오른쪽)

[바스켓코리아 = 이재범 기자] 전자랜드의 개막 3연승을 이끌었던 머피 할로웨이(196.2cm, C)가 2주 진단을 받았다. 대신 윌리엄 리 다니엘스가 이 기간 동안 출전할 예정이다. 

KBL은 할로웨이가 KBL 지정병원 검사 결과 2주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할로웨이는 이로서 28일부터 11월 10일까지 출전할 수 없다. 전자랜드는 이 기간 동안 6경기를 치른다. 

할로웨이는 11월 11일 고양 오리온과 경기부터 출전 가능하다. 

전자랜드는 대신 일시 교체 선수인 다니엘스을 영입했다. 다니엘스는 오는 30일 KBL에서 신장 측정을 할 예정이다. 

다니엘스는 신장 측정을 통과하고 선수 등록 절차를 마칠 경우 31일 울산 현대모비스와 경기부터 출전 가능하다. 

사진제공 = KBL 

이재범  1prettyjoo@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로건,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LG 메이스,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LG 그레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