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NBA Inside] 2018-2019 동부컨퍼런스 최상-최하 시나리오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유달리 길게만 느껴졌던 오프시즌이 끝나고 정규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2018-2019 NBA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이번에도 어김없이 시즌 개막에 앞서 각 팀들의 최상-최하 시나리오를 재미삼아 정리했다. 먼저 동부컨퍼런스다.

토론토 랩터스

최상_ 르브론 제임스(레이커스)가 컨퍼런스를 옮겼다. 그와 더 이상 외나무다리에서 마주할 필요가 없다. 큰 경기에 약한 더마 드로잔(샌안토니오)을 공수 겸장이며 우승 경력까지 갖고 있는 카와이 레너드로 바꿨다. 레너드가 2019 플레이오프에서 2014 파이널 MVP를 탄 시절을 재현한다.

최하_ 제임스가 없는 것과 별개로 동부컨퍼런스 파이널에 오르지 못한다. 레너드가 지난 시즌과 이번 오프시즌에서 그랬던 것처럼 대놓고 애간장을 태운다. 팀에 기여할 뜻이 없고, 결국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앞두고 그를 트레이드한다. 레너드를 트레이드하지 않았더니, 2019년 여름에 토론토를 떠나기로 결심한다. 토론토가 샌안토니오 스퍼스의 심정을 적극 이해한다.

보스턴 셀틱스

최상_ 제임스가 컨퍼런스를 옮겼다. 브래드 스티븐스 감독. 3년 연속 동부컨퍼런스 파이널 진출을 넘어 우승 도전에 나선다. 스티븐스 감독의 올 해의 감독 선정. 카이리 어빙의 올-NBA 퍼스트팀 선정. 고든 헤이워드가 부상 이전의 경기력을 회복한다. 시즌 후 어빙이 잔류하기로 결정한다. 마커스 스마트가 몸값을 해낸다.

테리 로지어 Ⅲ, 제일런 브라운, 제이슨 테이텀이 지난 플레이오프 이후 확실히 수준을 보다 더 끌어올린다. 이들 외에도 거션 야부셀레, 세미 오젤레예도 출전시간을 확보하면서 서서히 경험을 쌓는다. 마커스 모리스와 애런 베인스의 탄탄한 수비력과 궂은일은 팀에 어김없는 활력소가 된다.

최하_ 지난 시즌처럼 주축들이 부상에 신음한다. 다년 계약을 맺은 스마트가 자신의 연기력을 십분 활용한다. 로지어가 동료들에게 공을 주기 보다는 본인의 공격에 전념한다. 그가 던진 3점슛이 플레이오프에서 좀처럼 들어가지 않는다. 자신은 주전 가드라고 스스로를 치켜세운다. 내년 여름에 로지어가 보스턴이 제시한 연장계약을 거절한다.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

최상_ 제임스가 컨퍼런스를 옮겼다. 조엘 엠비드의 올-NBA 퍼스트팀 입성.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을 추구하는 그의 올-NBA팀 진입. 벤 시먼스의 자유투 성공률이 70%를 상회한다. 2년차에 접어든 그가 또 다른 전설들을 소환한다. 마켈 펄츠가 지난 시즌에 못 보여준 잠재력을 폭발한다. 빅포워드들(챈들러, 커빙턴, 사리치, 머스칼라)이 원투펀치를 잘 돕는다.

최하_ 시먼스의 자유투 성공률이 50% 미만에 그친다. 그가 3점슛을 시도하기 시작한다. 3점슛 맛을 본 그가 주저 없이 3점슛을 던진다. 시먼스가 던진 3점슛은 예상대로 들어가지 않는다. 슛 쏠 때만큼은 흔들리지 않는 편안함을 찾아볼 수 없다. 이를 지켜보던 샤킬 오닐이 시먼스의 자유투 코치를 자청한다. 놀랍게도 시먼스가 승낙한다.

엠비드가 다친다. 네마냐 벨리차(새크라멘토)와 계약불발이 여전히 생각난다. 펄츠의 지명이 후회된다. 3순위 지명권을 그대로 행사했다면 하는 생각을 한다. 보스턴과의 트레이드를 통해 펄츠를 데려오는 대신 2019 1라운드 티켓(from 새크라멘토)을 보스턴에 내줬다. 빅포워드 군단을 표방하고 있는 필라델피아가 테이텀을 놓친 것을 더 아쉬워하게 된다.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최상_ 케빈 러브가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에서 뛰던 시절을 재현한다. 그가 한 팀을 이끌 만한 선수임을 입증한다. 미네소타에서와 달리 팀을 플레이오프로 견인한다. 연장계약(4년 1억 2,000만 달러)을 품은 러브가 더욱 힘을 낸다. 오랜 만에 확보한 로터리픽(콜린 섹스턴)이 아깝지 않다.

백코트 로테이션이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기 시작한다. 조지 힐, 조던 클락슨, J.R. 스미스, 카일 코버가 역할을 잘 분담한다. 트리스탄 탐슨이 2016-2017 시즌 경기력을 회복한다. 래리 낸스가 눈부신 성장을 일궈낸다.

최하_ 제임스가 팀을 떠났다. 터란 루 감독. 루 감독이 플레이오프에서 제임스를 찾는다. 더 이상 48분 내내 뛰게 할 선수가 없다. 더 이상 풀타임을 뛰게 하고도 그는 더 뛰길 원한다고 말할 선수가 없다. 심지어 더 뛸 수 있다고 말할 수 있는 선수가 없다. 탐슨이 공격에 나선다. 코버가 수비에 나선다. 스미스가 이상한 짓을 시작한다.

인디애나 페이서스

최상_ 빅터 올래디포의 2년 연속 올스타 선정. 네이트 맥밀런 감독이 추구하는 농구가 보다 확실하게 자리를 잡는다. 타이릭 에반스가 진가를 발휘한다. 도만타스 사보니스가 한결 더 나아진 모습으로 등장한다. 테디어스 영, 에반스, 보얀 보그다노비치, 데런 칼리슨, 코리 조셉이 자유계약을 앞두고 엄청난 힘을 발휘한다. 이적한 선수들이 무사히 안착한다.

최하_ 올래디포가 지난 시즌이 아닌 이전 시즌의 경기력을 재현한다. 에반스와 올래디포의 역할이 겹치기 시작한다. 외부에서 영입한 에반스, 덕 맥더밋, 카일 오퀸이 부진한다. 센터 부재에 시달린다. 오퀸과 사보니스가 분전하지만 여타 팀들의 센터들과 맞서기에는 다소 부족하다. 제공권 싸움에서 크게 뒤진다.

마이애미 히트

최상_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의 탐 티버도 사장이 잘 못 했다면서 다시 팻 라일리 사장에게 전화한다. 라일리 사장이 확실한 밀고 당기기를 시연한다. 그러면서 져주는 척 트레이드에 나선다. 마이애미가 버틀러를 트레이드로 데려오는데 성공한다. 버틀러가 드웨인 웨이드의 뒤를 이어 마이애미를 이끌 새로운 프랜차이즈스타가 된다.

하산 화이트사이드와 타일러 존슨을 무사히 트레이드한다. 웨이드가 많은 팬들의 기립박수를 받고 은퇴한다. 웨이드의 은퇴투어가 시작된다. 각 팀들 모두 웨이드와 마이애미 팬들에게 엄청난 추억거리를 안겨준다.

최하_ 이번 시즌 샐러리캡(현재 약 1억 6,350만 달러). 화이트사이드가 또 성질을 부린다. 시즌 후 타일러 존슨이 옵션을 사용해 팀에 잔류(2019-2020 시즌 연봉 약 1,900만 달러)한다. 다년 계약으로 묶여 있는 제임스 존슨, 켈리 올리닉, 디언 웨이터스가 잠시 주춤한다. 웨이드가 시즌 후, 농구선수로의 생활에 마침표를 찍는다.

밀워키 벅스

최상_ 2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 야니스 아데토쿤보의 정규시즌 MVP 수상, 올스타전 MVP 수상, 생애 첫 올-NBA 퍼스트팀 도전. 제임스가 없는 틈을 타 동부의 제왕이 된다. 마이크 부덴홀저 감독의 체계적인 농구가 밀워키에 잘 이식된다. 부덴홀저 감독이 애틀랜타 호크스를 도약시켰듯 팀을 확실히 이기는 팀으로 변모시킨다.

최하_ 플레이오프 1라운드 문턱을 넘어서지 못한다.어산 일야소바와의 계약(3년 2,100만 달러). 여전히 남아 있는 존 헨슨의 계약(2년 2,100만 달러). 부덴홀저 감독과 아데토쿤보의 호흡이 생각보다 원활하지 않다. 크리스 미들턴과 에릭 블레드소가 FA를 앞두고 지나치게 무리한다. 블레드소가 SNS를 시작한다.

워싱턴 위저즈

최상_ 존 월이 건강한 시즌을 보낸다. 드와이트 하워드가 건강한 시즌을 보낸다. 월이 지난 시즌에 기록한 3점슛 성공률(.471)을 재현한다. 오토 포터가 부디 몸값을 해낸다. 어스틴 리버스가 지난 시즌의 활약을 기점으로 확실히 도련님에서 탈피한다.

최하_ 포터의 이번 시즌 연봉(약 2,600만 달러)이 브래들리 빌의 연봉(약 2,540만 달러)보다 많다. 포터의 계약은 최대 2020-2021 시즌까지다. 2019-2020 시즌 샐러리캡(포터, 빌, 월, 이언 마힌미까지 네 명으로 1억 달러를 이미 상회했다.). 지난 오프시즌에 맺었던 월과의 연장계약(4년 1억 7,000만 달러)이 후회된다. 리버스는 그냥 도련님이었다.

디트로이트 피스턴스

최상_ 안드레 드러먼드와 블레이크 그리핀이 지키는 압도적인 골밑 전력. 모처럼 플레이오프 진출. 자자 파출리아와 호세 칼데런이 노장으로 선수들을 잘 아우르면서 선수단 분위기가 안정된다. 리그 최고의 덕장으로 일컬어지는 드웨인 케이시 감독이 선수단에 좋은 분위기를 불어넣는다. 토론토가 그랬듯 정규시즌에서 나아진 모습을 선사한다.

최하_ 드러먼드와 그리핀을 제외하고 내세우기 무색한 나머지 전력. 드러먼드와 그리핀의 임무가 다소 겹친다. 케이시 감독이 이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한다. 어김없이 케이시 감독이 플레이오프에서 약한 모습을 드러낸다. 아직까지 남아 있는 레지 잭슨(2년 약 3,500만 달러)과 존 루어(2년 약 1,900만 달러)와의 계약. 이쉬 스미스가 3점슛을 시도한다.

샬럿 호네츠

최상_ 하워드 트레이드. 성장하는 말릭 몽크. 제임스 보레고 감독이 올랜도 시절이 아닌 그만의 체계적인 농구 구현한다. 토니 파커의 경험 극대화된다. 켐바 워커와 파커가 책임지는 안정된 경기 운영. 미치 컵첵 사장이 LA 레이커스에서 일할 때처럼 엄청난 트레이드(예; 파우 가솔 트레이드)를 단행한다.

최하_ 니콜라스 바툼의 잔여계약(옵션 포함 시 3년 약 5,700만 달러). 코디 젤러의 잔여계약(3년 4,300만 달러). 마이클 키드-길크리스트의 슛 자세. 파커의 노쇠화. 컵첵 사장이 레이커스에서 일할 때처럼 엄청난 자유계약(루얼 뎅과 4년 7,200만 달러, 티모피 모즈고프와 4년 6,400만 달러)을 체결한다.

뉴욕 닉스

최상_ 부상에서 무사히 돌아오는 크리스탑스 포르징기스. 팀 하더웨이의 보다 진일보한 시즌(뉴욕서 해마다 좋아지고 있음). 조아킴 노아와의 작별. 샐러리캡 확보(2019-2020 시즌 약 7,000만 달러 소진). 내년 여름에 복수의 슈퍼스타 영입. 데이비드 피즈데일 감독이 멤피스 그리즐리스에서처럼 무난히 첫 시즌을 잘 마친다.

최하_ 6시즌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지난 17시즌 중 플레이오프에 나선 적이 놀랍게도 네 번이나 있다.). 여전히 빈약한 선수층. 슈퍼스타들이 뉴욕으로 눈을 돌리지 않는다. 내년 여름에 올스타 영입 실패. 여전히 남아 있는 노아의 흔적. 피즈데일 감독이 선수단보다 언론에 더 시달린다.

브루클린 네츠

최상_ 드디어 보스턴과의 길고 길었던 악연 종식. 앨런 크랩, 드마레 캐럴, 케네스 페리드가 팀의 허리를 잘 책임진다. 시즌 후 제한적 자유계약선수가 되는 디엔젤로 러셀이 데뷔 이후 최고의 활약을 펼친다. 2016-2017 시즌 20승, 2017-2018 시즌 28승에 이어 2014-2015 시즌 이후 처음으로 30승을 넘어선다.

최하_ 최상의 시나리오가 다 들어맞아도 30승 돌파는 어렵다. 4년 연속 20승+에 그친다. 혹, 30승을 넘기면서 웬일인가 했지만, 여전히 동부컨퍼런스 13위권에 머무른다. 아직까지 끝나지 않은 데런 윌리엄스 흔적(2019-2020 시즌까지 연간 약 547만 달러 지출).

시카고 불스

최상_ 이번 여름에 큰 계약을 따낸 자바리 파커(2년 4,000만 달러)와 잭 라빈(4년 7,800만 달러)가 팀을 잘 이끈다. 라빈이 계약 후 올래디포처럼 급성장한다. 라우리 마카넨이 좀 더 발전된 시즌을 보내며 동부의 노비츠키로 자리매김한다. 웬델 카터(1라운드 7순위)의 지명이 아깝지 않다. 끝나가는 오머 아식과의 계약(2년 약 2,300만 달러, 이중 약 1,400만 달러만 보장).

최하_ 트레이드로 선수를 데려온 후 방출한다. 자유계약으로 선수를 데려온 후 방출한다. 시즌 도중 계약으로 선수를 데려온 후 방출한다. 이 작업을 반복한다. 뛰진 않지만, 샐러리캡에 잡힌 부분이 어김없이 적지 않다. 파커가 부상 이전의 기량을 펼치지 못한다. 라빈은 올래디포가 아니었다. 더 이상 진전이 보이지 않자 단장이 아닌 프레드 호이버그 감독이 경질된다.

올랜도 매직

최상_ 애런 고든(4년 7,600만 달러)이 몸값을 해낸다. 데뷔 이후 꾸준히 발전하고 있는 에반 포니에이가 어김없이 생애 최고의 활약을 펼친다. 스티브 클리포드 감독의 지도 아래 10위 이내 진입에 성공한다. 니콜라 부체비치 트레이드에 성공한다.

최하_ 하워드가 팀을 떠난 이후 아직 한 번도 봄나들이에 나선 경험이 없다. 하워드가 떠난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을 때가 35승을 올린 것이었다. 이 때 한 번을 제외하고는 2012년부터 꾸준히 20승+을 올리는데 그치고 있다. 굳이 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모즈고프와 부체비치가 쓸 때 없는 자존심 싸움을 벌인다.

애틀랜타 호크스

최상_ 가까스로 동부컨퍼런스 최하위에서 탈출 경쟁 정도는 할 수 있다.

최하_ 기도하자.

사진_ Eastern Conference Emblem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로건,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KT 김민욱,
[BK포토] 현대모비스 라건아,
[BK포토] 현대모비스 함지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