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미디어데이] 각 구단 감독들이 뽑은 우승후보... 현대모비스 7표, KCC 1표

[바스켓코리아 = 김영훈 웹포터] 대부분의 감독은 울산 현대모비스를 우승후보로 꼽았다.

본격적인 시즌을 앞두고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미디어데이 행사가 10일 서울 JW매리어트 호텔에서 개최됐다. 2부에는 KBL 감독들에게 본인 팀을 제외한 우승후보를 뽑는 순서가 진행됐다.

가장 먼저 DB의 이상범 감독은 “모든 언론사에서 물어보면 울산 현대모비스로 답한다. 멤버는 다른 팀도 좋지만 현대모비스는 조직력이 좋다.”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이어서 서울 삼성의 이상민 감독도 “현대모비스라고 생각한다. 기존에 있던 선수와 라건아가 합류해서 우승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신구조화를 잘 맞추면 원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후에도 같은 의견이 줄을 이었다. 디펜딩 챔피언 서울 SK의 문경은 감독도 “현대모비스라고 생각한다. 신구조화가 잘 이루어졌다. 젊은 선수들이 좋은 위치에 있고 중심을 잡아둘 고참 선수들도 있어서 우승후보라고 꼽고 싶다.”고 했다. 덧붙여 고양 오리온의 추일승 감독도 “현대모비스다. (다른 감독들과)같이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창원 LG의 현주엽 감독도 “선발로 나오는 베스트5도 좋지만 교체 선수들이 더 좋아졌다.”며 다른 감독들과 궤를 같이했다.

인천 전자랜드의 유도훈 감독과 전주 KCC의 추승균 감독은 같은 이유로 현대모비스를 꼽았다. “SK를 우승후보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최근 부상 소식을 들었다. 때문에 현대모비스라고 생각한다.”고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추승균 감독도 “SK의 부상소식을 들으니 현대모비스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7팀 연속 현대모비스 선택이 이어진 가운데 다른 의견이 나왔다. 안양 KGC의 김승기 감독은 “너무 다들 현대모비스라고 생각해서 다른 팀을 고르겠다. 상대전적이 우리가 앞서는 현대모비스보다는 KCC라고 생각한다.”며

부산 KT 서동철 감독도 다른 팀을 택했다. “LG이다. 현대모비스와 KCC가 강한 팀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LG와 연습경기를 했는데 크게 졌다. 외국인선수 포함해서 전력이 좋다.”며 조쉬 그레이가 있는 LG를 우승후보로 선택했다.

7팀의 선택을 받은 유재학 감독은 “10개 구단 전력이 비슷하다고 생각해서 기분이라도 좋으라고 동부를 뽑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이상범 감독은 “동부가 아니라 DB다. 몇 번을 말해야 하냐.”라며 장난스레 유재학 감독을 면박했다.

문태종과 라건아가 합류하며 우승후보로 평가받는 현대모비스는 13일(토) 오후 7시에 KT와의 첫 경기를 가진다. 

사진 제공 = KBL

김영훈  kim95yh@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원주 DB 홈개막 축하공연
[BK포토화보] 소녀시대 윤아
[BK포토화보] 원주DB 홈 개막을 선언합니다.
[BK포토] DB 틸먼
[BK포토] DB 김현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