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대표 5인방, 5色 매력으로 패션쇼 런웨이 밝게 빛내다

[바스켓코리아 = 서울/이성민 기자] KBL 대표 미남 선수들이 패션쇼 런웨이를 밝게 빛냈다.

이관희, 장민국, 성기빈(이상 서울 삼성), 정창영(창원 LG), 최현민(안양 KGC)으로 이루어진 KBL 대표 5인방은 10일(수)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S-Factory에서 열린 Fashion Kode 2019 S/S ‘Green up Style’에서 모델로 런웨이에 올랐다. 

Fashion Kode 2019 S/S ‘Green up Style’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에서 주관하는 행사다.

KBL이 선수들을 패션쇼 런웨이에 올린 것은 농구팬 및 대중들과의 소통을 늘리기 위해서다. KBL 관계자는 “그간 불통의 이미지가 강했던 KBL이기에 다양한 활동으로 브랜드 이미지 쇄신을 노리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러면서 “외모와 신체조건이 출중한 선수들이 많은만큼 이를 통해 스타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런웨이에 오른 KBL 대표 5인방은 9일, 10일 이틀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개막을 앞두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패션쇼 무대에서 보다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바쁜 시간을 쪼개 연습에 열중했다. 패션쇼 당일인 10일에는 2시간 일찍 행사장에 나타나 메이크업부터 리허설까지 모든 과정을 진지하게 임했다.

다소 떨릴 법한 생애 첫 패션쇼 무대였지만, KBL 대표 5인방은 자신들의 끼를 마음껏 뽐냈다. 전문 모델 못지 않은 워킹과 표정으로 런웨이를 활보했다. 이관희는 익살스런 제스처로 많은 이들의 미소와 박수 갈채를 이끌어냈다.

이날 행사를 담당한 한국콘텐츠진흥원 강하나 과장은 “선수들을 모델로 쓰는 것이 어찌보면 모험이라고 할 수 있지만, 선수들의 신체조건이 모델들과 견주어도 뒤지지 않는다.”고 웃으며 말했다.

패션쇼 후 만난 이관희는 “처음이라서 많이 걱정됐다. 그래도 무사히 잘 끝내서 다행이다. 같은 시간에 미디어데이 행사가 열리고 있다. 거길 가지 못해 아쉽긴 하지만, KBL을 대표해서 무대에 올라 자부심을 느낀다.”고 런웨이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아내, 여자친구와 함께 현장을 찾은 정창영과 최현민은 “(아내와 여자친구가)옆에서 많은 도움을 줬다. 떨리긴 했지만, 최대한 차분하게 런웨이를 걸었다. 잘했는지는 모르겠다(웃음). 집에 가서 영상을 돌려봐야 할 것 같다. 좋은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장민국과 성기빈 역시 “패션쇼 무대에 오른 것이 처음이다. 생각지도 못한 무대에 오르게 되어 많이 걱정했지만, 나름 잘 끝마친 것 같아서 다행이다.”라며 미소지었다.

이날 선수들이 착용한 'Floud'의 옷은 올스타전에서 경매를 통해 판매할 계획이다. KBL 측은 "선수들이 입은 옷을 올스타전에서 경매로 팔아 도움이 필요한 곳에 기부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패션쇼는 동아 TV와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생중계 됐다.

무사히 생애 첫 패션쇼를 마친 이들은 각자의 팀으로 복귀해 시즌 개막을 준비한다. 5명 모두 “이번 시즌에는 좋은 활약 보여드리겠다.”는 다부진 각오를 남기고 현장을 떠났다.

사진 = 이성민 기자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먼로
[BK포토]오리온 먼로
[BK포토]SK 정재홍
[BK포토]SK 최부경
[BK포토]SK 헤인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