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마
[FIBA WC] 불안정한 상황 속 잘 싸운 한국, 반드시 보완해야 할 높이

[바스켓코리아 = 이성민 기자] 불안정한 상황 속에서도 잘 싸웠다. 하지만, 높이는 반드시 보완해야 할 숙제로 남았다.

대한민국 남자농구대표팀(이하 한국)은 14일 요르단 암만 함자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요르단과의 첫 경기에서 86-75로 승리했다.

한국은 지난 아시안게임 이후 극도로 불안정한 상황에 놓여있다. 허재 감독의 사퇴와 경기력 위원회 전원 사임, 선수 교체가 한꺼번에 이뤄졌기 때문. 허재 감독의 뒤를 이어 지휘봉을 잡은 김상식 감독 대행은 팀의 짜임새를 맞출 시간이 부족했다.

허웅, 허훈, 허일영의 대체 선수로 발탁된 안영준과 최진수는 소속팀의 해외 전지훈련 도중 급하게 대표팀 합류 소식을 듣고 미국에서 요르단으로 곧장 넘어갔다. 또 다른 대체 선수 정효근은 발목 부상으로 합류가 불발됐다. 급격한 변화를 겪은 선수단이었지만, 분위기를 다잡을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았다.

요르단으로 이동하는 과정 자체도 고행이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요르단까지 가는 직항 비행기가 없어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5시간 동안 환승 대기 한 뒤에야 요르단으로 날아갈 수 있었다. 

팀 내외적으로 조성된 불안정함으로 인해 이날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됐다. 하지만, 한국은 경기 전 예상과 달리 선전을 거듭했다. 1쿼터 초반 요르단의 높이에 압도당하며 두 자릿수 격차에 가까운 리드를 내준 것을 제외하고는 경기 내내 리드를 유지했다.

한국의 선전은 끊임없는 움직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쉴 새 없이 움직임을 가져갔다. 공격에서는 '무한'이라는 표현이 딱 맞을 정도로 쉴 새 없이 스크린 플레이를 시도해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수비에서는 기민한 로테이션으로 높이 열세를 메웠다. 이승현과 라건아가 넓은 수비 반경을 앞세워 팀의 중심을 잡았고, 나머지 선수들은 찰떡같은 호흡으로 상대 외곽 오픈 찬스를 막아냈다.

4쿼터에는 한국의 끊임없는 움직임이 빛을 발했다. 요르단의 체력 저하를 완벽히 파고들었다. 공수 양면에 걸쳐 압도했다. 27-18이라는 스코어를 만들어내며 두 자릿수 격차의 승리와 마주했다.

요르단의 한 수 위 높이를 상대로 선전한 한국이었지만, 높이는 반드시 보완해야 할 숙제로 남았다. 한국의 낮은 높이는 공수에 걸쳐 뚜렷한 한계를 만들어냈다. 

공격에서는 득점을 올릴 수 있는 선택지가 극도로 제한적이었다. 한국이 득점할 수 있는 루트는 속공과 외곽슛 단 두 가지에 불과했다. 라건아를 제외하고는 골밑에서 공격을 시도할 수 있는 선수가 전무했다. 자연스레 한국의 공격이 외곽으로 밀려났다. 득점 확률이 낮아질 수밖에 없었다. 속공과 외곽슛이 막히는 순간 24초의 시간이 무의미하게 흘러갔다.

수비에서의 문제는 더욱 심각했다. 한국의 골밑은 무주공산에 가까웠다. 210cm를 상회하는 상대 빅맨들의 높이에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단순 높이에서의 열세 뿐만 아니라 기본적인 박스아웃도 제대로 되지 않았다. 

높이와 기본기에서 밀린 한국은 요르단에 공격 리바운드를 빼앗긴 뒤 쉬운 득점 기회를 끊임없이 허용했다. 2쿼터와 3쿼터에 한 차례씩 외곽포 세례로 흐름을 잡았지만, 높이 열세가 야기한 수비 실패로 인해 달아나지 못했다. 한국은 이날 경기 리바운드 싸움에서 28-41로 뒤졌다.

한국은 농구 월드컵을 나가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목표를 이루기 위해선 이날 경기에서 노출한 높이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 김종규와 오세근, 이종현이 부상에서 복귀한다면 상황이 나아질 수는 있겠지만, 이들의 몸 상태가 어떻게 변할지는 아무도 모른다. 남은 예선 경기에서 부상으로 빠진 빅맨들이 합류할 가능성은 냉정하게 봤을 때 0에 수렴한다. 

때문에 향후 좋은 성적을 위해선 냉철해져야 한다. 현재 갖춰진 선수단 속에서 높이 열세를 보완할 수 있는 방법을 하루 빨리 강구해야 한다. 만약 높이 열세를 해결할 방안을 마련하지 못한다면 한국의 농구 월드컵 진출은 장담할 수 없다.

사진제공 = 대한민국농구협회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플레이오프 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9R 경기화보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3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2
[BK포토화보]제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