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BA
‘오클라호마시티 비상’ 웨스트브룩, 무릎 수술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오클라호마시티 썬더에 악재가 드리웠다.

『ESPN』의 로이스 영 기자에 따르면, 오클라호마시티의 러셀 웨스트브룩(가드, 191cm, 90.7kg)이 무릎 수술을 받는다고 전했다. 오른쪽 무릎이 좋지 않아 수술대에 오르게 됐으며, 이번 수술로 인해 시즌 초반 결장이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주에 무릎에 이상 증상을 느낀 웨스트브룩은 끝내 수술을 받게 됐다.

이번 수술로 재활에 약 4주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향후 경기 감각을 익히는 것을 감안하면 돌아오는데 좀 더 시간이 걸릴 예정이다. 4주 후면 정규시즌이 개막하는 시각으로 웨스트브룩이 시즌 개막전에 나서지 못할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높다. 오클라호마시티는 10월 17일(이하 한국시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시즌 첫 경기를 갖는다.

만약 웨스트브룩이 나서지 못한다면, 개막전에 김이 빠지는 것은 사실이다. 뿐만 아니라 시즌 초반 결장이 길어진다면, 오클라호마시티로서는 시즌 초반부터 전력 구성에 난항을 겪게 된다. 이번 여름에 대대적인 투자를 감행한 오클라호마시티로서는 다른 누구도 아닌 웨스트브룩의 부상이 뼈아플 수밖에 없다.

이번 시즌부터 웨스트브룩의 연장계약(5년 2억 500만 달러)가 시작된다. 오클라호마시티는 지난 2017-2018 시즌 개막을 앞두고 웨스트브룩에게 최고대우를 안겼다. 제임스 하든(휴스턴)과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의 계약규모를 넘어서는 것으로 단일 계약으로 현재까지 최고가 계약이다. 다가오는 2018-2019 시즌에는 3,535만 달러의 연봉을 수령할 예정이다.

웨스트브룩의 계약은 여타 계약과 마찬가지로 시즌이 거듭될수록 연봉이 상승하는 형태다. 2020-2021 시즌부터는 4,000만 달러가 넘는 연봉을 받게 되며, 선수옵션으로 묶여 있는 2022-2023 시즌에는 4,666만 달러를 상회하는 연봉을 손에 넣게 된다. 단, 2021-2022 시즌 후에 웨스트브룩은 이적시장에 나갈 수 있다.

웨스트브룩은 지난 시즌에도 어김없이 평균 트리플더블을 완성했다. NBA 역사상 최초로 두 시즌 연속 시즌 평균 트리플더블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80경기에 나선 그는 경기당 36.4분을 소화하며 25.4점(.449 .298 .737) 10.1리바운드 10.3어시스트 1.8스틸을 기록했다. 폴 조지와 카멜로 앤써니(휴스턴)와 함께 하면서도 해당 기록을 만들어 냈다.

하지만 오클라호마시티는 지난 시즌에 플레이오프 진출에 만족해야 했다. 1라운드에서 유타 재즈에 2승 4패로 무릎을 꿇었다. 3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지만, 지난해에 이어 연거푸 1라운드에서 고배를 마시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케빈 듀랜트(골든스테이트) 이적 이후 올스타 포워드를 데려오면서 기대를 모았지만, 역부족이었다.

사진_ NBA Mediacentral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로건,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KT 김민욱,
[BK포토] 현대모비스 라건아,
[BK포토] 현대모비스 함지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