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JBJ 바스켓볼 클럽, 1회 대회 성황리 종료

[바스켓코리아 = 김우석 기자] JBJ 바스켓볼 클럽이 주최한 ‘제1회 JBJ 농구대회’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행사는 농구 저변 확대를 목표로 한 행사로 다양한 팀 들이 참여해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지난 19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실시된 행사에는 前 여자 국가대표 방지윤이 이끄는 우먼프레스를 시작으로 KBL 선수 출신인 박광재, 김동우, 최고봉이 속한 VIP가 참가했다.

또, 지난 제1회 여주시민과 함께하는 JBJ 기부 농구 대회에 참석했던 여주시 체육회 대표팀 제스트와 이벤트 경기를 위해 KSSC 김광원 대표가 이끄는 발달장애팀 SC도 참가했다.

행사는 하루 종일 이어졌다. 우승 트로피를 가져간 팀은 VIP였다. 경기 뿐 아니라 많은 이벤트도 진행되었다. 발달장애인 팀인 SC에게는 JBJ가 준비한 스킬 트레이닝도 펼쳐졌다. 발달장애를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높은 관심을 보인 SC 선수들에게 행사에 참여한 관중들은 많은 박수를 보냈다.

개회식에서 뮤지컬배우 김민균의 애국가 제창이 있었고, 광진문화재단 김용기 사장도 축사를 전했다. 개회식 마지막 순서에는 웨스트진 베이커리 김서영 회장의 대형 케이크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항범 회장은 “이 넓은 코트에 허전하지 않도록 많은 후원을 해주시고, 또 현장까지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작고 화려하지 않을 수 있지만 이 아름다운 관심과 감사한 후원들이 앞으로 꿈나무 선수들과 한국 농구 발전 및 부흥에 이바지될 수 있도록 열심히 뛰고 점프하겠다”며 대회사를 전했다.

성황리에 첫 대회를 마친 JBJ 바스켓볼 클럽은 2회 대회에서는 성인팀 경기는 물론 꿈나무 유소년들이 주인공이 될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이들은 이 대회를 통해 일반인뿐 아니라 소외계층, 다문화가정, 발달장애인 등 농구 문화에 다양성을 넓힐 것이라는 포부를 전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광진문화재단의 발전 기금을 비롯해 웨스트진베이커리, 나무에셋, 몰텐, 수잇수잇코리아, 스노우피크, 팀메이커, 마스터욱, 한국스포츠코칭랩, 서울척병원 등 많은 후원이 몰려 현장을 더욱 풍성하게 했다. 덕분에 참가 선수 전원에게는 기념 티셔츠와 양말이 제공됐다.
현장을 찾지는 못했지만 배우 백도빈, 정시아, 유오성을 비롯해 가수 후니훈, 더레이, 프라임, 모델 정희수 등 많은 연예인들이 축하 영상메세지를 보내 대회의 의미를 더했다.

사진 제공 = JBJ 농구클럽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플레이오프 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9R 경기화보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3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2
[BK포토화보]제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