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APUBC] ‘우승 내준’ 美 UC얼바인 러셀 터너 감독, “러시아 우승 자격 충분해”

[바스켓코리아 = 잠실학생/이성민 기자] “러시아는 우승 자격이 충분하다. 충분히 이길 자격이 있는 팀이었다.”

미국 대학 대표 UC얼바인(이하 미국)은 12일(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챌린지 러시아 대학선발팀(이하 러시아)과의 경기에서 91-92로 패배했다. 

미국(4승 1패)은 경기 시작 후 39분에 가까운 시간동안 경기를 리드했지만, 마지막 1분을 지키지 못했다. 대회 첫 패를 기록함과 동시에 러시아에 우승컵을 내주고 말았다.

경기 후 미국 러셀 터너 감독 “러시아의 우승을 축하한다. 마지막 1분은 굉장히 긴장되는 순간이었다. 러시아가 우리보다 잘했다. 러시아는 우승 자격이 충분하다. 충분히 이길 자격이 있는 팀이었다.”고 우승을 차지한 러시아에 축하 인사를 전했다.

이어서 “경기는 패했지만,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제이씨 버틀러, 데빈 콜은 2000년생인데 공격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이들 이외에도 모두가 잘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토너먼트에서 이기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다시금 깨달은 경기였다.”며 끝까지 뛰어준 선수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패배가 현실이 된 순간 미국 선수들은 좌절감과 아쉬움에 사로잡혔다. 코트를 벗어나지 못하며 멍하니 체육관 천장을 바라봤다. 러셀 감독은 선수들을 다독이며 격려의 박수를 쳤다. 코트에서 선수들에게 어떤 말을 했는지 묻자 그는 “이기는 것은 정말 어렵다는 말을 건넸다. 3쿼터에 14점차로 이기고 있었는데 리드를 지키지 못한 것은 정신적, 육체적, 기술적으로 충분하지 않았다는 것을 설명한다. 패배한 순간 선수들 모두가 실망하고 있었지만, ‘우리는 주저앉으면 안 된다. 쓰라린 경험을 딛고 일어서야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아쉬움 속에 대회를 마무리한 미국은 본국으로 돌아가 향후 일정을 소화한다. 러셀 감독은 “여기 와서 정말 좋은 경험을 했다. 미국에 돌아가서 몇 일 동안 쉴 예정이다. 좋은 경험임과 동시에 힘든 일정이었다. 다음 시즌을 위해 더 나아가겠다.”는 마지막 말을 남기며 인터뷰실을 빠져나갔다. 

사진제공 = 대한민국농구협회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서동철감독,
[BK포토] 현대모비스 함지훈,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KT 김영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