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APUBC] ‘최종성적 5위’ 일본 히가 감독 “어린 선수들 경험 쌓아 만족”

[바스켓코리아 = 잠실학생/이성민 기자] “어린 선수들이 이런 국제 대회를 통해 많은 경험을 쌓은 것이 큰 소득이다. 만족스럽다.”

일본 대학선발팀(이하 일본)은 12일(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 한국 대학 대표 연세대학교(이하 연세대)와의 경기에서 70-83으로 패배했다. 일본은 이날 패배로 2승 3패를 기록하며 4위로 대회를 끝마쳤다.

경기 후 일본 히가 야스시 감독은 “승리했으면 좋았을 경기인데 패배해 아쉽다. 너무 아쉬운 대회 마무리인 것 같다.”며 한일전 패배의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서 “일본 농구를 펼치지 못했다. 오늘 경기 패배를 포함해 3패를 기록했는데, 우리가 패배한 팀이 모두 단일 대학팀이다. 조직적인 완성도가 높은 팀들과 상대했을 때 경기를 잘 못했다.”고 덧붙였다.

일본은 이번 대회에서 트랜지션 게임이라는 확실한 강점을 내세워 선전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일본을 상대한 모든 팀들이 트랜지션 게임에 대한 이렇다 할 해법을 내세우지 못했다. 

하지만, 마지막 상대인 연세대만큼은 달랐다. 연세대는 제공권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며 일본의 트랜지션 게임을 틀어막았다. 히가 감독은 “수비 리바운드를 확실하게 잡지 못했다. 리바운드를 제대로 잡지 못해 우리만의 무기인 트랜지션 게임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짙은 아쉬움을 남긴 마지막 경기였지만, 일본은 이번 대회를 통해 확실한 소득을 얻었다. 바로 선수들의 경험. 대부분의 선수가 저학년이기에 이번 대회가 이들의 성장에 큰 밑거름이 됐다. 

히가 감독은 “일본은 대학선발팀을 2월 달부터 소집했다. 물론 이번 대회 선수 구성은 이상백배 대회와는 조금 다르다. 저학년이 많다. 어린 선수들이 이런 국제 대회를 통해 많은 경험을 쌓은 것이 큰 소득이다. 만족스럽다.”며 미소 지었다.

그러면서 “특히 11번(마츠다 케이스케), 25번(히라이와 겐) 선수는 각 팀에서 빅맨을 보고 있는데, 성인 대표팀에서 차세대 유망주로 앞 포지션에 배치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다른 포지션에 배치해 많은 경험을 쌓게 했다. 선수들도 본인의 성장에 있어 큰 도움이 됐을 것이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사진제공 = 대한민국농구협회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최진수, 한호빈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