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34회 MBC배] ‘남대 2부 MVP’ 김성민이 외친 한마디, “타도 1부 대학”

[바스켓코리아 = 상주/이성민 기자] “우리의 목표는 1부 대학 팀들을 잡는 것이다.”

목포대학교는 14일(토) 경북 상주실내체육관 신관에서 펼쳐진 제 34회 MBC배 전국대학농구 상주대회 남대 2부 초당대학교와의 마지막 경기에서 96-59로 승리했다. 

목포대학교는 이날 승리로 리그 4전 전승을 기록, 전승 우승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지난해 MBC배 우승에 이어 또 다시 우승컵을 차지, 2연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목포대의 주장 김성민은 이번 대회 MVP로 선정됐다.

경기 후 만난 김성민은 “아직도 다 못 보여줬다. 2부 대학 팀들을 상대로 이기는 것이 우리의 목표는 아니다. 우리의 목표는 1부 대학 팀들을 잡는 것이다. 정말 열심히 하고 있다.”며 승리의 기쁨을 표현하는 대신 더 큰 포부를 전했다.

이어서 “1부 대학 팀들에 승리하는 것을 넘어 1부 리그로 승격하고 싶다. 지금 우리가 가진 가장 큰 목표 중 하나가 1부 리그로 승격하는 것이다. 팀을 1부 리그로 꼭 승격시키겠다.”고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김성민은 이번 대회에서 경기를 치를수록 더 좋은 활약을 펼쳤다. 세종대와의 첫 경기에서 9점에 그쳤지만, 이어진 3경기에서 15점, 19점, 28점을 쓸어담는 괴력을 발휘했다.

김성민은 자신의 활약에 대해 “경기를 치르면서 슛감이 많이 올라왔다. 더 자신 있게 쏘려고 했다. 좌절하지 않고 자신 있게 쏜 것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목포대에 이번 MBC배는 소중한 기회였다. 오는 23일 열리는 종별선수권을 대비할 수 있는 마지막 5대5 경기 겸 연습이었기 때문. 목포대는 매 경기 다양한 전술을 꺼내들어 숙련도를 높이는데 집중했다.

김성민은 “인원이 없어서 평소에 5대5 훈련을 잘 못한다. 그래서 매 경기 승부를 생각하기보다 저희의 더 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연습했다. 아직 만족할 단계는 아니지만, 귀중한 기회였다.”고 웃으며 말했다.

MBC배를 전승 우승으로 마무리한 목포대는 종별선수권에서의 선전을 다짐하며 마지막 담금질에 들어간다. 목포대는 단국대, 성균관대와 한 조를 이뤄 조별 예선을 치른다. 1부 리그 신흥 강호로 떠오른 두 팀이기에 쉽지 않은 승부가 예상된다.

하지만, 김성민은 자신감을 잃지 않았다. 오히려 “우리 팀은 이번 대회를 통해 하나가 됐다. 정말 큰 소득이다. 종별선수권에서 성균관대, 단국대를 만나지만 충분히 붙어볼만 하다고 생각한다.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2부 리그 소속 선수들은 떨어지는 관심도 때문에 자신들의 기량을 뽐낼 기회가 부족하다. 그런 면에서 이번 MBC배와 종별선수권은 김성민에게 귀중한 쇼 케이스 무대라고 할 수 있다. 김성민은 다가올 종별선수권에서 정확한 슛과 속공, 그리고 악착같은 면모를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김성민은 MBC배 첫 전승 우승을 일궈낸 동료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못난 주장이지만, 잘 따라줘서 정말 고맙다. 우리끼리 전승 우승을 하자고 얘기했었는데, 모두 열심히 해서 현실로 만들어줬다. 최우수 선수상을 받을 수 있게 많이 도와줘서 고맙고, 다가오는 종별선수권서 하나가 되어 어려움을 잘 헤쳐 나갔으면 좋겠다.”

사진제공 = KUBF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로건,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KT 김민욱,
[BK포토] 현대모비스 라건아,
[BK포토] 현대모비스 함지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