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자발적인 기부행사’ 삼성생명, 색다른 의미있던 하루

[바스켓코리아 = 김우석 기자] 용인 삼성생명이 보람찬 하루를 보냈다.

삼성생명은 지난 9일 연고지를 중심으로 한 3개의 여자 초,중학교 농구팀을 방문, 어린 선수들에게 다양한 선물을 전달하며 어린 선수들과 교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연고지 학교인 청솔중학교를 시작으로 성남수정초등학교, 수원화서초등학교를 찾아 농구화와 가방을 전달하는 뜻깊은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임근배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김보미, 배혜윤 등 선수단 대부분이 참석했다. 부슬부슬 비가 내리는 다소 궂은 날씨였지만, 행사에 참석한 선수들은 어린 선수들에게 직접 물품을 착용시켜 주는 등 열정을 보였고, 사진 촬영과 사인회도 가졌다.

어린 선수들은 자신의 미래 모습이 될 수 있는, 롤 모델이 될 만한 선수들 방문에 얼굴에 화색이 가득했다. 또, 선물까지 준비한 언니들에게 깜짝 선물로 화답했다. 깜찍한 율동과 노래를 선보인 것. 삼성생명 선수들은 큰 웃음과 박수로 후배들을 격려했다. ㅅ

선수단 깜짝 방문에 어린 선수들은 무척 고무된 모습이었다. 청솔중 주장 박소희는 “프로선수 언니들을 직접 가까이서 얼굴을 볼 수 있었다. 또 좋은 선물도 받게 돼 기분이 좋다. 앞으로 농구를 더 열심히 해서 꼭 프로 선수가 되겠다”고 했다.

성남수정초 김채은도 마찬가지였다. “TV에서만 보던 언니들을 실제로 보았더니 더 예쁜 것 같다”며 웃은 그는 “앞으로 꼭 삼성생명에서 활약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수원화서초 정채원은 “배혜윤 언니를 실제로 처음 봤다. 정말 예쁘다”고 말한 뒤 “농구를 더욱 열심히 하는 것으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3개 학교 지도자들 역시 좋은 반응을 보였다. 공통적으로 “선수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었다. 여기까지 신경을 써줘 감사할 따름.”이라고 이야기했다.

선수단 역시 어린 선수들의 반응에 “오히려 우리가 선물을 받고 가는 느낌”이라고 이야기했고, 임근배 감독은 “어린 유소녀 선수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 정말 기분이 좋다. 이 선수들이 농구를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노력했으면 한다”는 덕담을 건넸다.

이번 행사에는 조금 더 특별한 의미가 담겨있다. 구단에서 먼저 움직인 행사가 아닌, 선수단 자체에서 지난 시즌 기록을 바탕으로 기금을 적립해 행사를 진행했다. 배혜윤과 박하나를 비롯해 김한별, 강계리, 최희진 등 삼성생명 선수단은 지난 시즌 자신의 기록으로 기금을 모았다.

게다가 삼성생명 유니폼을 입었던 외국인 선수 엘리사 토마스도 지난 시즌 후반 “그런 뜻이면 나도 동참하겠다.”라며 명단에 이름을 올려줄 것을 강력히 주장했다는 후문이다.  FA로 소속팀을 옮긴 고아라(하나은행), 지난 시즌을 마치고 은퇴한 허윤자 이름도 있었다.

코칭 스텝도 가만히 있을 수는 없을 터. 임근배 감독을 비롯한 김도완, 전병준, 이미선 코치 역시 적지 않은 금액을 기금으로 내놓았다.

프로 팀에서 진행하는 행사들은 대부분 구단에서 먼저 시작한다. 선수단은 다소 수동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이제까지 분위기였다. 최근에는 조금씩 변화가 감지되고 있었다. 농구가 어렵다는 위기의식을 느낀 선수단은 구단에서 펼쳐지는 행사에 분명히 적극적으로 임하는 경우나 상황을 변화되고 있다.

이런 흐름에서 삼성생명이 보여준 이번 행사는 느낌이 또 다르다. 각 구단마다 여러 형태로 기금을 적립하고 있고, 세부 실행과 관련해 다양한 방법을 찾고 있는 현실에서 하나의 이정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행사는 최근 고사 위기에 직면한 아마추어 여자농구를 위해 구단과 선수들이 직접 발 벗고 나섰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또 구단의 지원이 아닌 프로 선수들이 자신들의 활약을 바탕으로 직접 적립한 금액을 통해 이루어진 기부라는 것도 큰 의미다.  많은 구단에서 사회공헌활동을 키워드로 한 행사들이 많이 만들어지기를 기대해 본다.

사진 제공 =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여자농구단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지윤 2018-07-16 13:51:09

    어린이 농구팀들에게 다양한 물건을 기부하는 모습을 보니 정말 훈훈했고 마음이 따뜻해 지는것 같았습니다. 앞으로도 어린이 들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 주세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플레이오프 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9R 경기화보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3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2
    [BK포토화보]제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