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34회 MBC배] 상명대, 고전 끝에 조선대에 11점 차 역전승! 

[바스켓코리아 = 상주/이재범 기자] 상명대가 3쿼터 한 때 11점 열세를 뒤집고 첫 승을 거뒀다. 

상명대는 11일 경북 상주실내체육관 신관에서 열린 제34회 MBC배 전국대학농구 상주대회 남자 1부 대학 C조 예선 조선대와 맞대결에서 74-70으로 이겼다. 

곽정훈은 29점 9리바운드 5스틸로 팀 승리에 앞장섰다. 김성민(15점 3리바운드 4어시스트)과 김한솔(14점 11리바운드)은 29점을 합작했다. 전성환은 후반에만 10점(4어시스트 3스틸)을 집중시켰다. 

신철민은 22점 12리바운드로 분전했다. 장우녕(4리바운드)과 김동균(2리바운드)은 12점씩 올렸다. 

상명대가 1쿼터부터 고전했다. 조선대에게 야투성공률 69%를 허용했다. 양재혁의 손끝에서 나오는 어시스트를 막지 못했다. 신철민, 박준성, 김동균에게 6점 이상 뺏겼다. 

상명대는 김성민을 중심으로 고르게 득점하며 역전과 재역전을 주고 받았지만, 1쿼터 막판 연속 골밑 득점을 허용하고, 양재혁에게 3점슛 뱅크슛을 얻어맞아 19-24로 뒤졌다. 

상명대는 2쿼터 시작과 함께 김한솔과 김성민, 곽정훈의 연속 7득점으로 26-24로 역전했다. 그렇지만, 조선대의 힘에 밀리며 달아나지 못했다. 오히려 2쿼터 중반부터 약 4분 50초 동안 무득점에 묶이고 6실점하며 30-36으로 재역전 당했다. 

상명대는 곽정훈의 3점슛과 김성민의 자유투로 35-38, 3점 차이로 좁히며 전반을 마쳤다. 

상명대는 3쿼터 초반 장우녕과 신철민을 막지 못해 38-49, 11점 차이까지 뒤졌다. 3쿼터 종료 4분 11초를 남기고 42-52, 10점 차이로 뒤질 때부터 추격을 시작했다. 전성환의 3점슛과 곽정훈의 3점 플레이, 곽정훈의 속공과 김한솔의 골밑 득점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신철민에게 점퍼를 내준 뒤 김한솔과 곽정훈의 연속 6점을 더하며 58-54로 승부를 뒤엎고 3쿼터를 마무리했다. 곽정훈은 3쿼터에만 11점을 집중시켰다. 

상명대는 4쿼터 초반 5점씩 주고 받으며 63-58로 앞설 때 전성환과 곽정훈의 득점포로 68-59로 달아났다. 3분 59초를 남기고 김성민의 자유투로 72-62, 10점 차이까지 앞섰다. 

상명대는 경기 종료 3분여를 남기고 승리를 확신하는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오히려 조선대에게 자유투로 계속 실점하며 74-70으로 쫓겼다. 23.2초를 남기고 최인규의 결정적인 실책 덕분에 1승을 챙겼다. 

사진출처 = 한국대학농구연맹  

이재범  1prettyjoo@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로건,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KT 김민욱,
[BK포토] 현대모비스 라건아,
[BK포토] 현대모비스 함지훈,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