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아리
국민대 총장배 성황리에 마무리... 연세대 볼케이노, 숙명여대 DEKE 우승

[바스켓코리아 = 김우석 기자] 지난 10일간 코트를 뜨겁게 달군 국민대학교 총장배가 8일 국민대학교 체육관에서 성황리에 마쳤다.

남자부 32개팀, 여자부 8개팀 총 40개팀이 참가하여 치열한 예선을 거쳐 이날 4강, 결승전이 열렸는데 남자부에서는 연세대의 볼케이노가, 여자부에서는 숙명여대의 DEKE가 접전 끝에 우승을 차지하였다.

국민대총장배는 다른 대학 아마추어대회들이 4일에서 5일간의 대회기간을 진행하는 것에 비해, 10일간의 긴 대회일정을 자랑하며 대학부 팀이라면 누구나 참가를 원하는 최고의 대회이기도 하다.

남자부의 경우 월드컵 축구처럼 4개팀이 한 개조로 편성되어 상위 2팀이 올라가며 16강부터는 토너먼트로 진행되는데 특히 16강, 8강, 4강, 결승이 대회 마감 전 3일동안 연속으로 진행되어 실력도 실력이지만 선수층이 두터운 팀이 절대적으로 유리하다.

숙명여대의 DEKE는 접전 끝에 한체대 칸스를 30:23으로 물리치며 우승을 차지하였고 MVP는 대회기간 내내 뛰어난 실력을 보여준 이유리선수가 선정되었다.

남자부는 전통의 강호 연세대 볼케이노가 예상을 뒤엎고 결승까지 올라 온 세종대 러쉬를 접전 끝에 42대 35로 물리쳐 13년 만에 감격의 우승을 차지하였다.

남자부 MVP는 연세대 볼케이노의 최양선이 선정되었다.

한편 이날 국민대 총장배 결승전에는 프로농구 울산모비스의 양동근선수와 함지훈선수, 박구영코치, 그리고 SK나이츠의 김선형선수가 참관하였고, 시상식 뿐만 아니라 포토타임을 함께 해 학생들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물하였다.

프로농구처럼 남녀 우승팀들을 위한 챔피언 티셔츠와 대회에 참가한 모든 팀들에게 대회 기념티셔츠를 제공하였고 준 우승팀에게도 MVP를 선정하는 등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써 대회 참가자들을 감동시켰던 제 36회 국민대총장배 대학농구대회는 올해도 최고의 운영으로 대학생들을 위한 아마추어 대회의 최고봉이라는 명성을 이어갔다.

사진 제공 = 국민대 농구동아리 KUBA

김우석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 KT 로건,
[BK포토] KT 랜드리,
[BK포토] LG 메이스,
[BK포토] KT 양홍석,
[BK포토] LG 그레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