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이제는 ‘삼성생명의 맏언니’, 푸른 유니폼의 김보미가 꿈꾸는 화려한 비상

[바스켓코리아 = 용인/이성민 기자] 정들었던 KB스타즈를 떠나 삼성생명에 새롭게 둥지를 튼 김보미가 화려한 비상을 꿈꾸며 착실하게 비시즌을 지나치고 있다.

김보미는 누구보다 바쁘고 정신없는 비시즌을 보내고 있다. 지난 시즌을 끝으로 정들었던 KB스타즈를 떠나 삼성생명에 새롭게 둥지를 틀었기 때문. 

김보미가 삼성생명으로 오는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KB스타즈가 염윤아를 외부FA로 영입하면서 보상선수 지명 권한을 가지게 된 하나은행이 김보미를 보상선수로 지목했다. KEB하나은행도 외부FA로 고아라를 영입해 보상선수로 이하은을 삼성생명에 내줬다. 이후 하나은행과 삼성생명이 김보미와 이하은을 맞바꾸는 1대1 트레이드를 단행해 김보미는 용인에서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됐다.  

푸른 빛의 삼성생명 유니폼을 입은 김보미를 26일 용인 삼성트레이닝센터(STC)에서 열린 2018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 여자농구단과 함께하는 “행복해UP” 농구교실에서 볼 수 있었다. 

김보미는 “이제는 어디를 가나 비슷한 분위기인 것 같다. 새로운 팀에서 열심히 운동하고 있다. 아예 모르는 선수들이 아니라서 적응하는 것이 어렵지는 않다. 새로운 선수들을 더 알아가는 것이 정말 재밌다.”며 자신의 근황을 전했다.  

김보미가 약 2달간 경험한 삼성생명은 어떤 분위기일까. 김보미는 “어린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한다.”며 “작년 부진한 성적 때문에 ‘이번 시즌에는 잘해보자’라는 분위기가 잡혀있다. 거기에 삼성생명 특유의 자율적인 분위기가 더해져 있다. 강요보다는 스스로 깨닫고 운동하는 좋은 분위기다.”라고 설명했다. 

김보미는 이날 행사 전면에 나서 참가자들을 코칭했다. 평소 행사 참여도와 열정이 넘치기로 소문난 김보미답게 행사 분위기를 적극적으로 주도했다. 김보미는 “사실 행사를 이끌고 싶지는 않다. 그저 밑에 친구들이 하는데로 따라가고 싶은데 행사를 하다보면 저도 모르게 앞에서 이끌고 있다(웃음). 앞에서 적극적으로 하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한다.”고 웃음 지었다.

새롭게 팀을 옮긴 김보미의 목표는 더욱 뚜렷해졌다. 김보미는 ‘건강’이라는 목표를 향해 부지런히 팀 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올 시즌은 건강했으면 좋겠다. 시즌 끝까지 건강했으면 좋겠다. 개인적으로 건강하게 안 아픈 적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건강하게 한 시즌을 보내는 것이 목표이다. 팀적으로는 작년에 플레이오프 탈락을 경험했으니 올해에는 플레이오프 진출, 챔프전 진출, 우승까지 차근차근 밟아나가고 싶다. 고참으로서 팀이 위로 올라가는데 기여하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KB스타즈 시절 김보미는 ‘필요할 때 한방해주는 선수’라는 이미지가 뚜렷했다. 승부처에서 정확한 3점슛(2017~2018시즌 3점슛 성공률 : 38.1%)을 앞세워 팀에 승기를 가져다주는 결정적 역할을 도맡았다. 뿐만 아니라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팀의 정신적 지주 역할도 소화했다. 삼성생명은 김보미의 이러한 장점에 기대를 걸고 있다.

김보미는 “‘필요할 때 한방 해주는 선수’라는 평가는 정말 감사하지만, 과분하다고 생각한다. KB스타즈는 박지수, 강아정, 심성영 등 훌륭한 선수들이 많았다. 상대팀에서 이런 훌륭한 선수들을 막다보니 자연스레 저에게 좋은 기회가 났다. 저는 팀 덕을 많이 본 경우다. 그래서 제가 잘했다고 단 한 번도 생각하지 않았다.”며 “삼성생명도 배혜윤, 박하나 등 좋은 선수들이 많다. 이들에게 수비가 몰렸을 때 좋은 기회가 날 것이라 생각한다. 제가 들어가서 얼마나 하겠다고 명확하게 말씀은 못 드리겠지만, 들어가는 순간만큼은 이를 악물고 뛰겠다. 후배들이 힘들 땐 제가 한발 더 뛸 것이다. 팀의 고참으로서 묵묵히 버텨주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김보미는 “어렸을 때는 경기도 많이 뛰고 싶고, 득점도 많이 하고 싶었다. 그런데 이런 욕심들이 반드시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고 깨달았다. 제 맘처럼 되지 않는 것들에 미련을 갖는 것은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 특히 농구는 팀 스포츠이다. 팀을 위해 누군가는 궂은일을 해야 한다. 그게 저였으면 좋겠다. 최고의 선수보다는 끝날 때까지 최선을 다하는 선수로 기억에 남고 싶다.”고 자신의 진심을 전하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 = 이성민 기자  

이성민  basketguy@basketkorea.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플레이오프 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9R 경기화보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3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2
[BK포토화보]제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