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U리그] ‘반가운 승리’ 단국대 석승호 감독, “전반기 4승, 아쉽지만 만족해”


[바스켓코리아 = 천안/이성민 기자] “전반기에 4승했다는 것에 만족한다. 아쉽지만, 선수들은 잘해줬다.”

단국대학교는 11일(월)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 스포츠과학대학 체육관에서 펼쳐진 2018 KUSF 대학농구 U-리그 한양대학교와의 홈경기에서 69-59로 승리했다. 
 
단국대는 이날 경기에서 주전 5명 중 4명이 두 자리 수 득점을 올리는 등 고른 활약을 앞세워 승리를 챙겼다. 단국대 입장에서는 지난 첫 번째 맞대결에서의 패배를 되갚는 속 시원한 승리였다. 

경기 후 단국대 석승호 감독은 “전반기 마지막 경기를 승리해서 좋다. 내용이 어찌됐든 승리라는 것은 항상 기분이 좋은 단어다.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해서 다행이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10점차 승리였지만, 경기 내용만큼은 초박빙이었다. 단국대는 전반전까지 한양대에 8점차로 뒤지는 등 고전했다. 후반전 임현택, 김영현의 골밑 득점력을 앞세워 역전에 성공했지만, 종료 부저가 울릴 때까지 한양대의 추격을 좀처럼 돌려세우지 못했다.  

석 감독은 “전반전에는 속공과 이지슛을 너무 놓쳤다. 선수들이 성급해졌다. 개인 플레이가 나오면서 상대방에 추격을 허용했다. 그래도 이길 수 있었던 것은 선수들의 승리 의지가 강했기 때문이다. 임현택과 김영현이 후반전에 골밑에서 정말 잘해줬다.”고 이날 경기를 되돌아봤다.   

단국대는 이날 경기를 끝으로 여름 방학에 돌입한다. 전반기 최종 성적은 8위(4승 6패). 지난해 대학리그 4위와 비교하면 아쉬운 성적이지만, 석승호 감독은 미소를 잃지 않았다. 

“전반기를 끝마쳐 시원섭섭하다. 1~2승 더했으면 좋았겠지만, 애초에 5승을 목표로 했기에 지금 성적에 만족한다. 작년보다 많이 졌지만, 경기 내용은 좋았다. 어린 선수들이 성장했다는 것에 위안을 삼는다.”

단국대의 여름방학 계획은 어떻게 될까? 마지막으로 여름방학 계획에 대해 묻자 석승호 감독은 “개개인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려고 한다. 지금까지는 팀 훈련이 주였지만, 이제는 개인 기량 향상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더 좋은 성적과 기량 발전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 KUBF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플레이오프 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9R 경기화보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3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2
[BK포토화보]제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