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W위시코트] KB스타즈-삼성생명, 제천 간디학교에서 농구로 하나되다

[바스켓코리아 = 제천/이성민 기자] 프로 선수들과 농구를 사랑하는 학생들이 하나가 됐다. 제천 간디학교에서 조금은 특별한 만남이 이뤄졌다.

WKBL은 5일(토) ‘스포츠토토와 함께하는 W위시코트 캠페인’의 첫 번째 선정지인 충청북도 제천 간디학교를 찾아 W위시코트 기증식을 가졌다. 

주식회사 케이토토가 후원하고 WKBL이 주관하는 ‘스포츠토토와 함께하는 W위시코트 캠페인’은 창립 20주년을 맞이한 WKBL의 사회공헌 활동이다. 

W위시코트 캠페인의 첫 주자는 청주 KB스타즈와 용인 삼성생명이었다. 각 팀당 4명(KB스타즈 – 심성영, 김민정, 김현아, 김진영 / 삼성생명 – 박하나, 강계리, 윤예빈, 이주연)의 선수들이 휴가 일정을 반납하고 뜻깊은 자리에 함께했다.  

본격적인 행사 시작 전 깜짝 퀴즈로 W위시코트를 예열했다. 유창근 아나운서의 진행 아래 간디학교 재학생들과 선수들이 교감을 나눴다. W위시코트와 관련된 퀴즈를 맞힌 학생들에게 각 구단의 사인볼과 경품이 주어졌다. 

퀴즈로 코트 적응을 마친 뒤 본격적인 행사가 시작됐다. 행사는 총 3부로 구성됐다(1부 – 공식행사, 2부 – 농구 프로그램, 3부 – 명랑운동회). 

행사의 막을 올린 것은 풍물동아리 ‘솔뫼’였다. 여러 악기의 경쾌한 소리 조화로 행사의 분위기를 단숨에 끌어올렸다. W위시코트 기증식과 기념 시투가 그 뒤를 이었다.

1부 행사가 끝난 뒤 제천 간디학교 운동장 중앙에 깔린 푸른빛의 농구 코트에서 치열한 한판 승부가 펼쳐졌다. KB스타즈-삼성생명 선수들로 구성된 ‘W팀’과 제천 간디학교 농구동아리 ‘2미터’가 5대5 풀 코트 매치로 구슬땀을 흘렸다.

경기는 W팀의 승리였지만, 경기 내내 스코어는 백중세였다. W팀은 큰 신장을 자랑하는 2미터의 골밑 집중 공략을 쉽게 극복하지 못했다. 수년간 혹독한 훈련으로 단련된 선수들이지만, 남학생들과의 거친 몸싸움에 숨을 헐떡거렸다. 

치열한 한판 승부가 막을 내린 뒤 선수들과 함께하는 명랑운동회가 W위시코트를 가득 메웠다. 선수들과 학생들은 풍선 꼬리잡기, 미션 릴레이로 저마다의 추억을 쌓았다. 명랑운동회가 진행되는 동안 모든 이들의 입가에는 미소가 끊이지 않았다. 

약 3시간 동안 진행된 행사는 2018~2019시즌 WKBL 경기관람권 증정 및 기념촬영과 선수단 기념 촬영 및 사인회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제천 간디학교에서 첫 발걸음을 내디딘 ‘스포츠토토와 함께하는 W위시코트 캠페인’은 향후 두 차례 더 기증 행사를 한다. 오는 6월 2일 제주 오현중학교를 방문하며(아산 우리은행-인천 신한은행), 6월 22일에는 경남 함안군에 위치한 경남 보건고를 찾아간다(부천 KEB하나은행, KDB생명).   

 

사진제공 = W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최진수, 한호빈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