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NBA Inside] PO 2라운드 전망! 랩터스 vs 캐벌리어스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토론토 랩터스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3년 연속 큰 경기에서 마주하게 됐다. 지난 두 번의 대결은 클리블랜드가 넉넉하게 이겼다. 지난 2016년에는 클리블랜드가 2패를 떠안기는 했지만, 무난히 시리즈를 접수했다. 하물며 2017년에는 단 한 경기도 패하지 않았다. 클리블랜드가 전력을 더한 사이 토론토는 선수구성과 전술적인 측면에서 뚜렷한 변화가 없었던 만큼 한계가 뚜렷했다. 클리블랜드는 토론토롤 상대로 플레이오프에서 현재 6연승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이번 시즌 토론토는 다르다. 더마 드로잔이 일취월장하면서 리그를 대표하는 득점원으로 거듭났다. 카일 라우리와 서지 이바카까지 안정적으로 제 몫을 해주고 있으며, 벤치에서 나서는 선수들까지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드웨인 케이시 감독도 전술적인 범용성을 넓히면서 토론토가 비로소 우승 도전에 나설 계기를 마련하게 했다. 지난 두 번은 어렵사리 클리블랜드에 맞서기 급급했다면, 이번에는 먼저 기다리고 있었던 만큼 능히 대결할 만하다.

반면 클리블랜드는 다소 쫓기듯이 2라운드에 진출했다. 르브론 제임스는 플레이오프에 나서기 시작한 이후 단 한 번도 1라운드에서 무릎을 꿇은 적이 없다. 이번에 탈락 위기에 놓였지만, 무자비한 경기력으로 인디애나 페이서스 제압에 성공했다. 클리블랜드는 어김없이 제임스의 원맨쇼에 힘입어 4년 연속 동부컨퍼런스 세미파이널 진출에 성공했다. 무엇보다 제임스가 토론토를 상대로 상당히 강한 면모를 뽐내고 있는 만큼 이번에도 토론토를 맞아 이전처럼 팀을 승리로 이끌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 플레이오프 상대전적

2016 3라운드 토론토 2-4 클리블랜드

2017 2라운드 토론토 0-4 클리블랜드

1. 토론토 랩터스 vs 4.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정규시즌 상대전적 : 2승 1패(클리블랜드 우위)

Keyword : 토론토 랩터스 vs 르브론 제임스

Key Match-up : 카일 라우리 vs 조지 힐

Key Stats : 토론토 공격효율 113.8(리그 2위 & 동부 1위)

정규시즌 맞대결에서는 클리블랜드가 웃었다. 클리블랜드는 지난 1월 중순 팀이 한창 가라앉아 있을 당시 토론토에 133-99로 크게 패했다. 연장전을 치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130점이 넘는 엄청난 점수를 실점했다. 당시 클리블랜드의 분위기가 상당히 좋지 않았다고 하지만, 엄청난 점수를 내주면서 체면을 크게 구겼다. 토론토의 안방에서 열린 경기라지만, 힘 한 번 쓰지 못하고 무려 34점차로 대패했다. 34점차는 클리블랜드가 이번 시즌에 가장 큰 점수 차로 패한 경기다.

토론토는 클리블랜드가 주춤한 틈을 타 사정없이 몰아치며 ‘클리블랜드 공포증’ 탈출에 성공했다. 무엇보다 큰 점수 차로 클리블랜드를 제압하면서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었다. 문제는 오래가지 못했다. 이후 두 경기는 모두 클리블랜드 홈에서 열렸고, 클리블랜드는 제임스를 내세워 토론토를 꺾었다. 2차전은 접전이었다. 132-129로 클리블랜드가 가까스로 제압했다. 연장으로 향하지 않은 가운데 두 팀 합계 260점이 넘는 만은 점수가 나왔다. 이날 제임스가 35점 7리바운드 17어시스트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3차전 양상도 크게 다르진 않았다. 두 팀 모두 100점을 넘긴 가운데 클리블랜드가 112-106으로 이겼다. 지난 4일(이하 한국시간)에 열린 경기로 그나마 최근에 맞붙었다. 이날도 양 팀은 박빙을 연출했고, 클리블랜드가 진땀나는 승부 끝에 승전보를 울렸다. 토론토는 지난 2차전에 이어 3차전도 내주면서 아쉽게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1차전 대승 이후 박빙의 승부 끝에 아쉽게 패한 만큼 실질적인 정규시즌 전적에서 토론토가 크게 밀린다고 할 이유는 전혀 없다. 만약 한 경기가 더 열렸다면, 토론토 홈에서 치러지는 만큼 토론토가 잡았을 수 있다.

이번 시즌 내내 양 팀의 대결이 워낙에 고득점 경기였고, 빠른 흐름으로 진행된 만큼 이번 시리즈는 단연 이목을 끌고 있다. 동시에 클리블랜드와 토론토가 3년 연속 외나무다리에서 격돌하는 만큼 많은 이야깃거리를 안길 전망이다. 토론토와 클리블랜드는 지난 2016년에 처음으로 플레이오프 만났다. 지난 두 번의 대결에서는 클리블랜드가 큰 힘 들이지 않고 이겼지만, 이번에는 상황이 역전된 만큼 토론토에게 좀 더 유리해 보인다.

토론토는 지난 1라운드에서 워싱턴 위저즈를 맞아 예상과 달리 고전했다. 시리즈 첫 두 경기를 따내면서 기세를 잡았지만, 시리즈를 조기에 매듭 짓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3차전과 4차전을 내리 내주면서 위기를 맞았다. 이후 열린 5차전과 6차전에서 공이 10점차로 워싱턴을 따돌리면서 컨퍼런스 세미파이널에 진출했지만, 정규시즌에 보였던 모습을 감안하면 다소 아쉬운 것도 사실이다.

클리블랜드는 어렵사리 위기에서 탈출했다. 시리즈 첫 경기를 내주면서 불안하게 출발한 클리블랜드는 급기야 3차전까지 헌납하고 말았다. 이후 연승을 거두면서 3승을 선취했지만, 불안하게도 6차전에서 크게 패하면서 시리즈 최종전을 피하지 못했다. 7차전에서도 가까스로 인디애나를 따돌리면서 천신만고 끝에 2라운드에 오를 수 있었다. 다만 1라운드에서 제임스의 출장시간이 상당히 많았고, 나머지 선수들의 역할이 너무 적었던 점은 이번 시리즈에서 클리블랜드에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

토론토는 예년과 달리 젊고 어린 선수들이 두루 가세해 있다. O.G. 아누노비는 어느덧 주전 스몰포워드로 도약했다. 그는 제임스를 수비해야 한다. 오롯하게 제임스를 봉쇄할 수 있는 선수는 없지만, 그가 경기가 거듭될수록 제임스를 불편하게만 만들어도 토론토에 큰 이점이 될 수 있다. 그 외 C.J. 마일스, 딜런 라이트, 야콥 퍼들, 파스칼 시아캄 등 주전 선수들을 뒷받침할 수 있는 선수들이 차고 넘친다. 노먼 파월의 로테이션 이탈이 아쉽지만, 2라운드에서 중용될 여지도 없지 않다.

기존에는 드로잔과 라우리에게만 의존하는 모습이었다면, 이제는 다르다. 프런트코트의 높이도 오히려 클리블랜드를 상대로 우위를 점할 수 있다. 클리블랜드가 제임스에게 지나치게 의존하는 것과 달리 토론토는 드로잔과 라우리가 공격을 점유하면서도 여타 선수들이 받쳐주고 있는 점이 클리블랜드와 큰 차이점이다. 또한 케이시 감독이 이번 시즌 들어 빅라인업과 스몰라인업을 고루 활용하고 있어 상황에 따라 선수기용의 폭을 달리 가져갈 수도 있다.

이에 반해 클리블랜드는 제임스가 사실상 풀타임을 소화해야 한다. 이전에는 플레이오프 초반인 1라운드와 2라운드를 통과할 때는 가급적 여유가 넘쳤다. 제임스가 많이 뛸 필요도 없었다. 하지만 클리블랜드의 터란 루 감독은 갈수록 제임스에 대해 많은 것을 기대하고 있다. 하다못해 46분 이상을 뛴 다음 날에도 “적극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는 말을 남긴 바 있다. (제임스가 자초한 부분도 있지만) 감독으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다.

더욱 걱정되는 점은 1라운드에서 어린 선수들에게 기회를 전혀 주지 않았다는 점이다. 플레이오프 시작 때부터 빡빡한 로테이션을 운영하면서 제임스에 대한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이제부터는 본격적인 강팀들과 대결해야 하는 만큼 세디 오스만이나 안테 지지치와 같은 선수들이 코트를 밟을 기회는 더욱 없다고 봐야 한다. 설사 2라운드를 통과하더라도 제임스가 이미 지쳐있을 가능성이 높다.

첫 2년 동안에는 클리블랜드가 선수층에서 토론토를 압도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시리즈는 다르다. 선수층은 오히려 토론토가 앞서 있으며, 감독 대결에서도 토론토가 웃을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케이시 감독은 이전처럼 주전 선수들을 고집하지 않는다. 로테이션 순서에도 얽매여 있지 않다. 오히려 새로이 가세한 선수들을 잘 파악해 유효적절하게 투입시기를 조절하고 있다. 시즌 때만 하더라도 이바카가 주전 센터로 나섰지만, 지난 플레이오프 1라운드에선 요나스 발런츄너스와 이바카가 동시에 주전으로 출장한 것이 대표적이다.

루 감독도 1라운드 도중 다양한 라인업을 꺼내들었다. 조지 힐이 부상으로 상당 부분 결장했던 만큼 어쩔 수 없는 부분도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상대적으로 변화무쌍한 토론토에 맞서 보다 폭 넓은 선택을 가져가야 한다. 클리블랜드의 전력도 결코 뒤지지 않는다. 그런 만큼 루 감독의 역량이 보다 더 적극 발휘되어야 한다. 시리즈가 쉽지 않다고 생각할수록 제임스에게 보다 많은 휴식시간을 부여할 수 있어야 한다(굳이 그럴 것 같지는 않다). 제임스는 지난 1라운드에서 평균 41.1분을 뛰었다.

불행 중 다행인 점은 지난 1라운드 7차전에서 트리스탄 탐슨이 일전 부분 역할을 했다는 점이다. 탐슨이 지난 시즌과 같은 모습을 보인다면, 클리블랜드는 케빈 러브를 주전 파워포워드로 내세울 수 있다. 결국 ‘제임스-러브-탐슨’으로 이어지는 프런트코트가 구축됐을 때, 다른 선수들의 수비 부담이 줄어들게 되고, 제임스와 러브가 보다 공격에 집중할 수 있다. 동시에 제프 그린이 이들을 전천후로 지원할 수 있는 만큼 강점이 배가 될 수 있다. 결국 탐슨이 수비에서 골밑을 안정적으로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제임스가 이번에도 토론토 침공에 적극 나설까. 제임스라는 리그 최고의 선수가 있는 만큼, 플레이오프에서는 결국 슈퍼스타의 존재가 승패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확률이 높다. 토론토가 시즌 내내 안정된 경기력을 유지하고도 클리블랜드에 약했던 이유는 보다 확실한 슈퍼스타의 부재가 결정적이었다. 그러나 이제는 드로잔이 보다 더 나은 실력을 뽐내고 있어 제임스와 득점 쟁탈에 나설만하고 선수단의 전력에서 밀리지 않는 만큼 충분히 승부수를 던질 수 있다.

과연 이번 시리즈에서도 여태 그랬듯 클리블랜드가 웃을까. 아니면 토론토가 이번 시즌 들어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탑시드를 거둔 만큼 숙적인 클리블랜드를 물리치고 동부컨퍼런스 파이널에 오를 수 있을까. 정규시즌에서 유달리 많은 득점을 주고받은 팀들의 대결인 만큼 벌써부터 많은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어 있다. 토론토가 제임스에 약한 면모를 탈출할 수 있을지가 거듭 주목된다.

사진_ NBA Mediacentral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최진수, 한호빈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BK포토]오리온 오!그래놀라배 3X3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