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SK V2] 18년 만에 대업 이룬 SK 문경은 감독, “선수들 너무 사랑해”

[바스켓코리아 = 잠실학생/이성민 기자] “소감이 필요없다. 선수들 너무 사랑한다.”

서울 SK는 18일(수) 잠실학생체육관에서 펼쳐진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6차전에서 원주 DB에 80-77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서울 SK는 시리즈 전적 4-2를 기록,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확정했다. 지난 1, 2차전 패배 이후 내리 승리를 거두는 ‘역스윕’으로 시리즈를 마무리했다. 

우승 세레모니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SK 문경은 감독은 “소감이 필요없다. 선수들 너무 사랑한다.”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문경은 감독은 소감을 말함과 동시에 하염없이 눈물을 쏟아냈다. 

이어서 “경기 끝나고 눈물이 정말 많이 났다. 그래도 예의를 지켜야 해서 눈물을 꼭 참았다. 이상범 감독님께 인사를 드리고 돌아서는데 코치들이 울면서 나에게 오더라. 눈물을 안 흘릴 수가 없었다. 선수 때도 우승하고 안 울었는데 이번엔 울음이 정말 많이 났다.”고 덧붙였다. 

문경은 감독이 꼽은 이날 승부처는 4쿼터였다. DB가 추격을 시도하던 4쿼터에 김민수가 넣은 3점슛 2개가 승리에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것이 문경은 감독의 말. 

문경은 감독은 “처음에 (김)민수를 4쿼터에 썼을 때 걸음이 느린 것을 보고 걱정을 많이 했다, 그래도 믿고 남겼다. 이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민수가 오늘도 한 건 했다.”며 밝은 미소를 감추지 않았다. 

승리했지만, 위기의 순간이 정말 많았다. 특히 4쿼터에 두 자리 수 리드를 한 번에 따라잡히며 패배의 위협을 느끼기도 했다. 

문경은 감독은 “챔프전 내내 10점차가 왔다 갔다 했다. 두 팀 모두 빠른 공격이 주이기 때문에 스코어가 자주 뒤집혔다. 경계를 늦추면 안됐다. 하지만, 김선형과 화이트가 다소 실수하면서 DB에 추격을 허용하게 됐다. 아찔한 순간이었다.”며 4쿼터를 회상했다. 

SK가 이번 시리즈에서 흐름을 뒤바꾼 것은 3차전이었다. 

SK는 1, 2차전에서 이길 수 있었던 기회가 있었음에도 막판 집중력 부족으로 패배를 경험했다. DB에 2-0 리드를 내주며 우승과 멀어지는 듯 했다.

하지만, 3차전에서 SK의 분위기가 완벽하게 살아났다. 20점차 역전승이 그 발판이 됐다. 문경은 감독도 이에 동의했다. 문경은 감독은 “3차전 홈에서 역전승 한 것이 시리즈를 바꾸는 기점이 됐다. 3차전에서 만약 쉽게 이겼으면 결과는 달라졌을 것이다. 20점차를 역전하면서 선수들에게 자신감이 더해졌다.”고 말했다.  

SK는 이날 승리로 18년 만에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거뒀다. 5년 전 챔피언결정전에서 현대모비스에 0:4로 패한 아픔을 시원하게 씻어냈다. 문경은 감독은 자신의 뒤를 든든하게 지킨 아내에 대한 감사를 잊지 않았다.

문경은 감독은 “처음에는 4강 플레이오프만 가는 것이 소원이었다. 힘든 시즌이었는데 고3 수험생을 뒷바라지하고 저를 지원해준 아내에게 정말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정리했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제 41회 이상백배 한일 대학농구대회 남대부 3차전 경기 화보
[BK포토화보]제 41회 이상백배 한일 대학농구대회 여대부 3차전 경기 화보
[BK포토]권시현 ' 끝까지 가보자'
[BK포토]한국대표팀 ' 또 들어갔구나 '
[BK포토]한승희 ' 다 덤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