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PO] ‘우승까지 1승’ SK 문경은 감독, “다시는 원주에 오지 않을 것”

[바스켓코리아 = 원주/이성민 기자] SK 문경은 감독이 홈에서의 우승에 강한 열망을 드러냈다. 

서울 SK는 16일(월) 원주종합체육관에서 펼쳐진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원주 DB에 98-89로 승리했다. 1쿼터에 잡은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며 시리즈 역전에 성공했다(시리즈 전적 : 3-2, SK 리드). 

경기 후 SK 문경은 감독은 “DB가 홈에서 강한데 이를 이겨냈다. 5차전을 잡고 3연승을 가져온 선수들이 너무 고맙다.”며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이어서 “선수들이 플레이오프에 들어와서 정말 높은 집중력을 보여주고 있다. 누구 하나 빼놓을 것 없이 맡은바 역할을 다 해줬다. 특히 이현석이 잘해줬다. 모든 선수들이 잘했지만, 현석이가 잘해주면서 승리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기분 좋은 완승이었지만, 위기도 있었다. 2쿼터와 4쿼터에 DB 추격을 허용했다. 문경은 감독은 이에 대해 “전반적으로 수비는 잘됐다. 하지만, 상대의 거친 수비에 밀리면서 추격을 허용했다. 결과적으로 잘 막아냈다. 아쉬운 것은 맞지만, 단기전이기에 주의만 주고 끝냈다.”고 웃으며 설명했다.  

챔피언결정전 1차전 부진 이후 서서히 경기력을 끌어올리던 메이스가 이날 경기에서 맹활약했다. SK 승리의 주 요인. 문경은 감독의 생각도 다르지 않았다. 문경은 감독은 “단기전에는 도망가는 1~2방, 따라가는 1~2방이 중요하다. 메이스가 그런 것을 정말 잘해줬다. 개인적으로 메이스가 오늘 경기에서는 슛감이 떨어질 줄 알았는데 위험할 때마다 잘 따라붙어줬다. 정말 고맙다. 난 정말 복 받은 감독인 것 같다.”며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SK는 이제 우승까지 단 1승만을 남겨놓게 됐다. 18년 만에 홈에서 뜻깊은 우승 세레모니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우승을 앞둔 문경은 감독의 의지는 활활 타올랐다.  

마지막으로 문경은 감독은 “다시는 원주에 오지 않도록 하겠다. 원정 팬들의 기에 눌릴 수 있었지만, 결국은 승리했다. 이 기세를 몰아 서울에서 시리즈를 끝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와 함께 인터뷰실을 빠져나갔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플레이오프 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9R 경기화보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3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2
[BK포토화보]제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