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PO] ‘벼랑 끝 몰린’ DB 이상범 감독, “졌지만, 선수들은 잘했다”

[바스켓코리아 = 원주/이성민 기자] “졌지만, 선수들은 잘했다.”

원주 DB는 16일(월) 원주종합체육관에서 펼쳐진 서울 SK와의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89-98로 패배했다. 1쿼터에 내준 리드가 4쿼터까지 이어지면서 패배와 마주했다.

경기 후 DB 이상범 감독은 “선수들이 끝까지 잘해줬다. 간단히 말하면 상대의 슛이 너무 잘 들어갔다. 우리는 가지고 있는 것을 120% 다해냈지만, 상대의 슛이 저렇게 들어가면 답이 없다. 졌지만, 선수들은 잘했다.”며 이날 패배를 되돌아봤다.

이어서 “1쿼터에 우리의 슛이 너무 안 들어갔을 뿐이다. 경기력에 문제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DB는 이날 경기에서 또 한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정상 컨디션이 아닌 두경민을 돕던 김현호가 골반 부상을 당했다. 이상범 감독은 김현호 부상에 대해 “남은 경기 출전이 어려울 것 같다. 골반이 다쳤다. (윤)호영이 (김)주성이 등 주축 선수들이 다 다쳤다. 앞으로 어떻게 라인업을 구성해야할지 모르겠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최악의 상황과 직면해있지만,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DB는 이날 패배로 시리즈 역전을 당했다. 이틀 뒤 펼쳐지는 원정 경기에서 패배하면 통합 우승도 물거품이 된다.

이상범 감독도 배수의 진을 쳤다. 마지막으로 6차전에 임하는 각오를 묻자 이상범 감독은 “우리도 그렇고 상대도 그렇고 이제는 어려운 상황이다. 앞으로는 정신력 싸움이다. 오늘은 SK의 정신력이 더 좋았다. 우리가 기술적으로 부족하지는 않았다. 선수들은 정말 잘 뛰어줬다. 선수들을 경기에 내보내는 것이 미안하지만, 끝까지 버텨야한다. 다음 경기를 지면 끝이다. 있는 것 없는 것 다 쏟아서 경기에 임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고양 3X3 챌린저 화보
[BK포토]SK 선수단
[BK포토]SK 최준용
[BK포토]DB 김주성
[BK포토]SK 김선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