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KBL PO] SK의 3쿼터 3점슛 폭죽쇼, DB 녹색 물결 잠재우다

[바스켓코리아 = 원주/이성민 기자] SK가 3쿼터에 3점슛 폭죽쇼를 펼치며 DB의 후반 뒷심을 무력화시켰다. 

서울 SK는 16일(월) 원주종합체육관에서 펼쳐진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원주 DB를 98-89로 꺾었다. 

이날 경기에서 SK는 1쿼터부터 총공세를 펼쳤다. 특유의 포워드 농구와 속공으로 DB 수비를 유린했다. 1쿼터에만 12점차 리드를 거머쥐며 기세를 올렸다. 

하지만, 2쿼터에 잠시 주춤했다. DB의 저력에 밀렸다. 버튼을 필두로 한 DB의 얼리 오펜스에 대한 해법을 찾지 못하며 한때 2점차까지 쫓기기도 했다. 다행히 메이스의 3점슛에 힘입어 2쿼터를 4점차 리드로 마쳤지만, DB의 상승세로 인해 불안함을 감출 수 없었다.

하지만, SK는 3쿼터 들어 이런 불안함을 완벽히 잠재웠다. 그 바탕에 3점슛 폭죽쇼가 있었다. 

SK는 3쿼터에만 8개의 3점슛을 집어넣었다. 3점슛으로만 24점을 추가했다. 슛 성공률도 압도적이었다. 10개를 던져 8개를 집어넣었다. 무려 80%. 6명의 선수가 3점슛 폭죽쇼 행렬에 가담했다. 화이트와 이현석이 2개씩을 합작해 선두에 섰다. 둘은 100%의 성공률을 자랑했다. 

SK의 폭죽쇼에 DB의 3쿼터 뒷심도 묻힐 수밖에 없었다. SK는 DB가 따라올 기미가 보일 때마다 냉정한 3점슛으로 이를 저지했다. 버튼과 벤슨의 16득점으로 분전했지만, SK의 3점슛 폭죽쇼에 맞서기엔 역부족이었다.

화끈한 3점슛 퍼레이드로 3쿼터를 접수한 SK. SK는 3쿼터 종료 부저가 울렸을 때 77-61의 여유로운 리드와 마주했다. 사실상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경험이 풍부한 선수들로 구성된 SK는 4쿼터 10분의 시간을 우위 속에서 흘려보냈다. 화이트가 3쿼터 3점슛 폭죽쇼의 기세를 이어 4쿼터 선취점을 3점슛으로 기록했다. 격차는 20점차.

DB는 경기 종료 부저가 울릴 때까지 역전을 위해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하지만, 이미 크게 벌어진 격차를 되돌리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SK는 그대로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결국 SK의 3쿼터 3점슛 폭죽쇼는 원정 첫 승을 넘어 시리즈 역전으로 이어졌다. 이날만큼은 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도 부럽지 않은 외곽슛의 팀 SK였다.

사진제공 = KBL

이성민  aaaa130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플레이오프 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9R 경기화보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3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2
[BK포토화보]제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