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학
부산대 출신 '최초' 프로 선수 꿈꾸는 유현희

[바스켓코리아 = 이정엽 웹포터] 부산대학교는 지난 시즌 최고의 성적을 기록하며 행복하게 한 해를 마무리했다.

시즌 첫 대회였던 종별선수권대회에서 4전 전승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전국체전에서는 대학 팀들보다 한 수 위로 평가받는 시청 팀들을 차례로 격파하고 결승 무대에 진출했다. 비록 김천시청에 패배하며 우승컵을 들어 올리지는 못했지만 부산대의 성적은 기대 이상이었다.

그리고 2018 시즌 부산대 선수들은 지난 시즌보다 더 나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굵은 땀방울을 흘리며 훈련에 열중했다. 그 중 가장 돋보이는 선수가 있다면 바로 4학년이 된 유현희다.

유현희는 지난 시즌 도중 부상을 당하면서 체전 준우승의 기쁨을 함께하진 못했다. 홀로 치료와 재활에 열중하며 힘든 시기를 보냈다. 그리고 이번 시즌 화려하게 복귀하며 동기 이세린과 함께 팀의 우승을 정조준하고 있다.

유현희는 “프로 팀과 연습 게임을 하다가 십자 인대 부상을 당했다. 페이스가 올라오는 상황에서 다쳐서 매우 아쉬웠다. 체전에 출전하지 못해 아쉬웠고, 아쉬운 만큼 더 열심히 재활을 해서 몸을 빨리 끌어올렸다”며 이제는 훈련을 하는 데 큰 무리가 없다는 의견을 밝혔다.

부상 복귀 이외에도 특별한 점이 있다면 바로 프로무대에 도전한다는 점이다. 유현희는 2018 신인드래프트에 부산대 선수 최초로 참가 신청서를 낼 예정이다. 대학교 졸업 후 임용고시를 거쳐 체육교사로 취직하는 대부분의 선수들과는 다른 길을 걸을 예정이다.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 유현희는 “고등학교 때 부상을 당하면서 프로 진출을 하지 않고 부산대학교에 진학했다. 부산대에 와서 임용고시에 대한 생각도 해보았으나 예전부터 프로에 진출하는 것이 꿈이었다. 프로에 드래프트 지원서를 당당하게 내보고 떨어진다면 후회 없이 임용고시를 준비할 예정이다”며 프로 선수가 꼭 되고 싶다는 굳은 의지를 보여주었다.

부산대는 대학 최고의 전력을 갖췄음에도 이번 시즌에도 선수 부족으로 대학 리그에 참가하지 않았다. 프로 관계자들에게 많은 모습을 보여줄 수 없는 상황이 유현희에게는 상당히 안타까운 상황이다.

대학 리그에 참가하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 유현희는 “원래 올해부터 한다고 했는데, 안 하게 되었다. 졸업하기 전에 1번은 나가고 싶었는데 못나가서 아쉬움이 많은 것 같다. 다른 학교 선수들은 대학 리그 게임을 통해 실력이 오를 수 있을 것 같아서 부럽기도 하다”며 대학리그를 나가지 않는 부분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이번 시즌은 아마 유현희에게 가장 중요하고도 소중한 시즌일 것이다. 이번 시즌에 대해 유현희는 “올해도 대학부 대회에서는 무패 우승이 목표다. 전국 체전에서는 3위 이상의 성적을 거둬서 꼭 메달을 따고 싶다. 최선을 다해서 준비한다면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시즌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과연 유현희가 부산대학교 1호 프로 선수가 되는 역사를 쓸지 많은 사람들이 주목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부산대학교 농구부 프런트

 

 

이정엽  ranstar199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 원주 DB 홈개막 축하공연
[BK포토화보] 소녀시대 윤아
[BK포토화보] 원주DB 홈 개막을 선언합니다.
[BK포토] DB 틸먼
[BK포토] DB 김현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