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KBL
'승장' 신기성 감독,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바스켓코리아 = 인천/이정엽 웹포터] 신한은행이 홈에서 값진 1승을 챙기며 승부를 3차전으로 끌고 갔다.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는 13일(화)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펼쳐진 2017-18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에서 김단비(23득점 8리바운드 8어시스트), 유승희(10득점 1어시스트)의 활약에 힘입어 강아정(15득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이 분전한 KB스타즈를 72-68로 꺾었다.

2차전은 1차전과 달랐다. 1쿼터 초반 KB스타즈가 흐름을 완전히 잡으면서 1차전과 비슷한 양상으로 흘러가나 했지만, 신기성 감독은 빠른 선수 교체로 흐름을 바꿨고, 교체 투입된 선수들이 제 역할을 해주며 접전을 이어갔다.

3쿼터까지 치열한 승부는 계속되었고, 4쿼터 박지수의 5반칙 퇴장이라는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하며 점점 승기가 신한은행 쪽으로 기울었다. KB스타즈 선수들은 박지수의 퇴장에도 2연승으로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하기 위해 사력을 다했으나, 물러설 곳이 없는 신한은행 선수들의 의지가 더 앞섰다.

경기 후 신기성 감독은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다. 오늘 경기를 통해 우리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만한 팀이라는 것을 보여준 것 같다. 3차전에서도 잘할 수 있는 플레이를 해서 지더라도 박수 받는 경기를 펼치고 싶다”라며 기쁨의 소감을 밝혔다.

2차전은 1차전과는 모든 부문에서 다른 모습이 나왔다. 공격에서도 적극성을 띄며 활발한 오펜스를 펼쳤고 강한 압박 수비로 상대의 득점을 저지했다.

신기성 감독은 “1차전에는 준비했던 플레이가 단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 오늘 경기에서는 수비에서도 적극적인 압박이 나왔고, 공격에서도 김단비 선수가 제 역할을 해주었고, 김아름, 유승희 같은 식스맨들도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윤미지와 김연주만 자신감을 찾으면 좋을 것 같다”며 2차전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신한은행은 이틀 뒤 청주에서 KB스타즈와 챔피언 결정전 향방을 가르는 3차전 경기를 펼친다.

3차전에 대해서 신기성 감독은 “KB스타즈가 높이를 통해 막는다고 해도 2대2플레이나 픽앤롤 같은 움직이는 공격 플레이를 쉽게 막지는 못한다. 여기에 더해 나머지 선수들의 움직임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다면 충분히 잘 할수 있을 것이다”며 기분 좋게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 제공 - WKBL

이정엽  ranstar1997@naver.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화보]2018 인천전자랜드 - 한양대학교 연습 경기
[BK포토화보] 2018 U리그 남대부 경희대학교 - 조선대학교 경기화보
[BK포토]조선대 이민현 감독 ' 이게 왜 파울이에요?'
[BK포토]경희대 권성진 ' 공좀 받아줘요'
[BK포토]경희대 박찬호 ' 노마크 점프슛은 이지샷이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