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NBA Inside] 마감시한 전, 분주했던 클리블랜드의 협상과정!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시즌 중반까지만 하더라도 크게 주춤하던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클리블랜드가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앞두고 세 건의 트레이드를 끌어내면서 전력보강에 성공했다.

클리블랜드는 순차적이면서도 발 빠른 움직임으로 사실상 한 번에 세 건의 트레이드를 관철시키면서 선수단을 개편했다. 당장 팀에 도움이 되지 않는 선수들을 내보내면서도 외곽슛이 강한 선수들을 두루 데려오면서 전력을 좀 더 끌어올렸다. 더군다나 영입한 선수들 중 대부분이 모두 20대 중반의 어린 선수인 만큼 클리블랜드가 이번 시즌 우승 도전과 함께 다음 시즌까지도 대비할 수 있는 선수단을 보유하게 됐다.

# 캐벌리어스 보강 개요

in 조지 힐, 조던 클락슨, 로드니 후드, 래리 낸스 주니어, 2라운드 티켓(보호), 2024 2라운드 티켓(보호), 트레이드 예외조항(150만 달러)

out 아이재아 토마스, 데릭 로즈, 드웨인 웨이드, 제이 크라우더, 이만 셤퍼트, 채닝 프라이, 210만 달러, 2018 1라운드 티켓(3순위 보호), 2020 2라운드 티켓(from 마이애미)

당초 클리블랜드는 LA 클리퍼스와 트레이드를 시도했다. 디안드레 조던과 함께 루이스 윌리엄스를 데려오려는 심산이었다. 이를 위해 2018 1라운드 티켓(from 브루클린)마저 사용될지가 관심사였다. 그러나 클리블랜드는 이만 셤퍼트를 포함시키길 원했다. 전력 외로 빠진 셤퍼트를 처분하면서 전력을 끌어올리고자 했다.

그러나 클리퍼스는 셤퍼트를 원치 않았다. 셤퍼트는 이번 시즌 후에 선수옵션이 남아 있다. 옵션을 쓸 것이 유력한 가운데 선수옵션을 포함해 약 2,100만 달러의 계약이 남아 있다. 잔여계약기간이 만만치 않은 만큼 클리퍼스가 셤퍼트의 계약을 떠안길 원치 않은 것은 당연한 수순이었다. 하물며 클리블랜드도 브루클린 네츠발 1라운드 티켓을 쓰지 않을 가능성이 농후했다.

우선 클리블랜드에서는 셤퍼트를 필두로 제이 크라우더, 채닝 프라이, 2018 1라운드 티켓(from 클리블랜드)으로 조던 트레이드 준비에 나섰다. 트레이드 데드라인을 약 1주일 앞두고 대화가 오가고 있었다. 그러나 클리퍼스에서 셤퍼트를 바라지 않았다. 클리퍼스의 마이클 윙어 단장은 셤퍼트를 받길 원치 않았다. 뿐만 아니라 클리퍼스는 셤퍼트 외에도 J.R. 스미스나 트리스탄 탐슨을 받길 꺼렸다.

양측 간 트레이드는 쉽사리 진행되지 않았다. 결국 셤퍼트의 계약을 내줄 제 3의 팀을 찾아야 했다. 하지만 셤퍼트의 계약을 떠안을 팀은 쉽게 나타나지 않았다. 아무래도 최근 두 시즌 동안 크게 부진한데다 계약기간까지 감안할 경우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이번 시즌은 고사하고 다음 시즌에도 1,000만 달러가 넘는 연봉을 받는 만큼 굳이 셤퍼트를 채갈 필요가 없다.

제 3의 팀이 가세해 트레이드가 커진다면, 클리블랜드의 출혈도 예상보다 커질 수도 있었다. 클리블랜드에서도 판을 키우기는 부담스러웠다. 최근 윌리엄스가 클리퍼스와 연장계약(3년 2,400만 달러)을 체결한 만큼 윌리엄스를 데려오는 것도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연장계약을 맺은 윌리엄스를 원했을 수도 있지만, 그렇다면 브루클린으로부터 양도받는 1라운드 지명권을 사용해야 되는 만큼 이는 클리블랜드도 원치 않았을 것이다.

이는 클리퍼스도 마찬가지였다. 결국 조던 트레이드에 어깨를 들이밀어 이득을 챙겨갈 팀은 나타나지 않았다. 결국 클리블랜드와 클리퍼스의 협상은 교착 상태에 머물렀다. 여러 차례 트레이드를 시도한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결국 조건을 맞추지 못했다. 클리블랜드는 수년간 많은 지출을 기록한 만큼 셤퍼트의 계약을 덜어내면서 전력 보강을 꾀했다. 그러나 쉽지 않게 됐다.

이 때 LA 레이커스와 협상이 급물살을 탔다. 다음 시즌 샐러리캡을 비우기 위해 장기계약자를 처분하길 원했던 레이커스는 그나마 가치가 적잖은 조던 클락슨을 매물로 내놓았다. 레이커스의 랍 펠린카 단장과 클리블랜드의 코비 앨트먼 단장은 이후 래리 낸스 주니어까지 포함되는 트레이드를 추진했다. 클리블랜드는 제임스가 떠날 상황을 대비해야 하는 만큼 어린 선수들을 받는 것이 나쁘지 않은 조건이었다.

클리블랜드에서는 아이제이아 토마스와 프라이 그리고 1라운드 티켓(from 클리블랜드)을 주고받기로 했다. 최종적으로 레이커스는 이를 구단주들과 상의해야 했고, 이윽고 레이커스로부터 한 통의 전화가 왔다. 펠린카 단장은 레이커스 구단주가 트레이드를 허락했다고 말했다. 클리블랜드의 앨트먼 단장은 하나의 트레이드를 일단 손에 쥔 채 추후 협상에 나서게 됐다.

클리블랜드는 새크라멘토 킹스와 유타 재즈가 내놓은 조지 힐과 로드니 후드의 영입을 도모했다. 각자의 트레이드를 통해 영입하려 했으나 이번에는 다자간 트레이드를 통해 선수를 동시에 데려오고자 했다. 유타와는 일단 합의를 끌어냈다. 유타가 원하는 카드는 크라우더였다. 크라우더와 다른 최저연봉 선수를 보내면 유타는 후드를 보내고자 했다. 이후 크라우더를 제외한 다른 한 명을 방출할 계획이었다.

유타와의 트레이드가 윤곽을 잡았고, 이후 클리블랜드는 새크라멘토와 접촉했다. 그러나 새크라멘토는 조르지우스 파파이아니스를 트레이드에 포함시키길 바랐다. 힐의 장기계약을 덜어내길 바랐던 새크라멘토가 파파이아니스를 보내길 원하면서 협상은 난항을 거듭했다. 새크라멘토는 지난 2016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3순위로 지명했다. 그러나 기대 이하였고, 로터리픽으로 불러들인 선수를 방출한다는 인상을 주고 싶지 않았다.

클리블랜드는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재정적인 부분도 감안해야 하는 만큼 선뜻 파파이아니스를 받을 수 없었다. 더군다나 토마스와 프라이를 보내면서 클락슨과 낸스를 받기로 한 만큼 지출이 늘어나 있으며, 힐까지 더할 경우를 감안하면 클리블랜드는 이번에도 상당한 징벌적 사치세와 마주해야 했다. 이후 트레이드는 깨질 뻔 했다. 유타도 선뜻 파파이아니스가 포함되는 것에 이해할 수 없었다.

이 때 조던 트레이드가 사실상 결렬됐다. 조던은 시즌 후 선수옵션을 보유하고 있다. 클리블랜드는 조던과의 연장계약에 확신이 없었다. 동시에 브루클린발 1라운드 티켓은 사용하지 않기로 한 만큼 조던 트레이드를 관철시키려면 자체적인 1라운드 지명권은 무조건 건네야 한다. 하지만 이미 레이커스와 구두 합의를 한 만큼 클리블랜드도 조던 트레이드에 크게 매력을 느끼지 못했다.

최종적으로 레이커스와의 거래가 확정됐다. 동시에 클리퍼스와의 트레이드는 취소됐다. 이어 클리블랜드는 다자간의 트레이드를 좀 더 모색하기 위해 유타가 새크라멘토에 현금 110만 달러를 건네길 바랐다. 새크라멘토는 파파이아니스를 보내지 못하는 만큼 그를 방출할 경우에 대비해 금전적으로 보전할 수 있는 방편이 필요했다. 이에 클리블랜드의 바람대로 유타가 현금을 건네기로 했다.

추가적으로 클리블랜드는 셤퍼트의 계약을 넘기는 만큼 210만 달러와 함께 2020 2라운드 티켓(from 마이애미)을 새크라멘토에 보내기로 했다. 유타에게는 2024 2라운드 티켓 교환권을 보냈다. 유타가 새크라멘토에 현금을 넘기기로 한 만큼 지명권 중 상위 지명권을 가질 권리를 바랐다. 이로써 클리블랜드는 힐과 후드를 데려오게 됐다. 무엇보다 셤퍼트의 계약을 처분하면서 전력보강에 성공했다. 브루클린발 지명권도 지켰다.

최종적으로 트레이드가 합의 과정에 이르면서 앨트먼 단장은 제임스, 웨이드와 이야기를 주고받았다. 클리블랜드가 토마스, 로즈, 셤퍼트, 크라우더, 프라이를 보내는 대신 힐, 클락슨, 후드, 낸스를 받기로 했다. 이들 중 힐을 제외하고는 모두 20대 중반의 어린 선수들이다. 클리블랜드 경영진은 어린 선수들에게 좀 더 기회를 주길 바랐고, 이와 관련해 웨이드의 출전시간이 줄어들 수 있음을 시사했다.

웨이드는 트레이드되어야 한다면 친정인 마이애미 히트에서 뛰길 원했고, 이내 협상이 오갔다. 클리블랜드는 사실상 웨이드를 트레이드 예외조항(150만 달러)을 받는 조건으로 보냈다. 2024 2라운드 티켓도 확보했지만, 55순위 보호인 만큼 큰 의미는 없고, 클리블랜드가 행사하지 못할 확률이 좀 더 높다. 결국 젊은 선수들 중심으로 팀이 변모하면서 웨이드의 입지는 줄 수밖에 없었다.

제임스도 이에 동의했고, 트레이드는 진행됐다. 제임스는 웨이드와 각별한 사이였던 만큼 앨트먼 단장이 트레이드 상황을 설명했다. 제임스와 웨이드는 마이애미에서 네 시즌을 함께 뛰면서 두 번의 우승을 달성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웨이드가 클리블랜드와 계약한 것도 제임스의 역할이 단연 컸다. 제임스와 웨이드가 다시금 한솥밥을 먹게 되면서 많은 기대를 불러 모았지만, 팀의 상황과 웨이드의 노쇠화로 인해 경기력이 전성기만 못했다.

웨이드마저 보내면서 클리블랜드는 백코트를 대폭 개편했고, 외곽슛을 장착한 선수들과 함께하게 됐다. 비록 원하던 조던 영입에는 실패했지만, 알짜배기인 낸스까지 품으면서 탐슨과 케빈 러브의 뒤를 받칠 빅맨을 얻게 됐따. 힐과 후드의 합류로 백코트는 경쟁력을 더했다. 무엇보다 3점슛이 좋은 만큼 제임스와의 호흡이 기대된다. 또한 레이커스와의 거래로 클락슨과 낸스의 가세로 벤치 전력까지 탄탄해졌다.

사진_ Cleveland Cavaliers Emblem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플레이오프 경기화보
[BK포토]3X3 프리미어리그 9R 경기화보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3
[BK포토화보]제 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 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2
[BK포토화보]제2회 부산광역시 유소년농구연맹회장배 농구대회 경기화보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