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모비스 유재학 감독 “박경상 배수용 득점 필요”

[바스켓코리아 = 울산/이재범 기자] “(박)경상이나 (배)수용이가 공격을 해줘야 한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13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홈 경기에서 98-82으로 이겼다. 4연승을 달린 현대모비스는 오리온과 홈 맞대결에서 7연승 행진도 이어나갔다. 현대모비스는 28승 17패를 기록하며 4위로 5라운드를 마쳤다.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이날 승리 후 “그냥 고루고루, 두루두루 잘 하고 수비도 잘 되었다”고 승리 요인을 두루뭉실하게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3점슛 12개를 터트렸다. 특히 43-43, 동점으로 시작한 3쿼터에 3점슛 5개를 집중시키며 13점 차이로 달아났다. 3점슛을 앞세워 승기를 잡았다. 4쿼터 중반 내내 10점 내외 공방을 펼칠 때 양동근과 이대성의 3점슛으로 20점 차이까지 벌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터진 12방의 3점슛이 승리 원동력이다. 

유재학 감독은 “공격이 빨라졌다. 오리온 국내선수들이 외국선수를 막고 (함)지훈이를 맥클린이 막았다. 그래서 오리온이 골밑에 도움수비를 하니까 3점슛 기회가 나왔다”고 3점슛이 많이 나온 이유를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빠른 공격에서 오리온 수비가 갖춰지기 전에 스크린 등을 활용하며 3점슛 기회를 만들었다. 여기에 외곽수비가 약한 매치업일 때 과감하게 3점슛을 시도했다. 또한 패턴 플레이로 3점슛 기회도 많이 잡았다. 

오리온을 상대할 때 허일영과 최진수가 같이 나오면 수비에서 어려움을 겪는다. 현대모비스는 이대성에게 이들 수비를 맡겨 수비 공백을 줄였다. 

유재학 감독은 “(이)대성이가 웬만한 국내선수들을 막을 수 있다”고 이대성 수비에 대해서 신뢰를 보냈다.

유재학 감독은 이날 거둔 성과 중 하나로 “외국선수들의 도움수비가 조금씩 자리를 잡아간다”며 외국선수들과 맞아떨어지는 수비 조직력을 꼽았다. 

이종현이 아킬레스건 파열 부상으로 이탈했지만, 긍정적인 효과도 나오고 있다. 팀이 오히려 더 탄탄해지며 4연승을 달렸다. 오리온 추일승 감독은 “(이종현이 빠진 뒤) 수비 범위가 더 넓어져서 애로점이 있다. 유재학 감독이 잘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유재학 감독은 “수비 조직력도 좋아지고, 공격에서 공간 활용도 잘 되면서 빨라졌다”며 “선수들이 이종현 빈 자리에 대한 위기의식을 느껴서 그렇다. 더 뛰고 더 적극적인 플레이를 하는 거다”고 했다. 

이제 6라운드 9경기만 남겨놓고 있다. 유재학 감독은 “6라운드에도 이대로 밀고 나간다. (박)경상이나 (배)수용이가 공격을 해줘야 한다”며 “상대방이 우리를 파악하면 도움수비 등으로 대비를 한다. 그 때 이들이 득점을 해주면 좋아진다. 이 선수들에겐 자신감”이라고 박경상과 배수용의 선전을 바랐다. 

사진출처 = KBL 

이재범  1prettyjoo@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오리온 문태종
[BK포토]오리온 한호빈
[BK포토]오리온 허일영
[BK포토]오리온 에드워즈
[BK포토]오리온 최진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