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BL
'20점' 이종현, 토종 센터의 확실한 자존심!

[바스켓코리아 = 이재승 기자]  울산 현대모비스는 강했다.

현대모비스는 11일(목) 잠실학셍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원정경기에서 98-92로 승리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승리로 SK와의 상대전적에서 동률을 이뤘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SK를 맞아 다량의 3점슛을 터트리면서 승기를 잡았다. 현대모비스는 후반에만 3점슛 7개를 터트리면서 오름세를 이어갔다. 뿐만 아니라 이날에만 13개의 3점슛을 집어넣으면서 현대모비스가 SK를 따돌릴 수 있었다.

많은 3점슛을 터트린 이면에는 이종현의 존재가 컸다. SK에는 센터가 취약하다. 외국선수들이 애런 헤인즈와 테리코 화이트로 골밑을 책임질 선수가 없다. 하물며 토종 센터도 부족하다. 그런 만큼 SK가 이종현과 매치업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이종현은 이 틈을 잘 파고들었다. 1쿼터에만 10점을 몰아치면서 팀의 흐름을 이끌었다. 이종현이 골밑을 공략한 사이 외곽슛마저 들어가면서 현대모비스가 이날 98점이라는 많은 득점을 올릴 수 있었다.

이날 이종현은 20점 2리바운드 3어시스트를 기록하면서 SK의 골밑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이종현이 안쪽에서 힘을 낸 사이 레이션 테리가 29점 13리바운드 2어시스트, 마커스 블레이클리는 20점 2리바운드 3어시스트를 올렸다. 양동근도 20점 3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보태면서 현대모비스가 SK를 따돌리고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이날 경기 전까지 이종현은 팀이 이길 때 평균 12.1점 7.1리바운드 2.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반면 팀이 패할 때는 경기당 6.1점 5.7리바운드 1.2어시스트로 주춤했다. 그러나 이날은 오랜 만에 또 한 번의 20점을 올리면서 팀의 3연승에 변함없는 역할을 했다. 현대모비스 유일의 정통 센터인 만큼 단연 중요하다.

아니나 다를까 이종현이 힘을 내자 현대모비스가 웃었다. 후반에도 이종현은 6점을 올렸다. 경기 막판에는 자유투를 놓치지도 않는 등 좋은 슛터치를 선보이면서 안정감 있는 경기력을 선보였다. 현대모비스가 좀 더 치고 올라가기 위해서는 큰 센터를 보유한 팀들을 상대로 어떤 경기를 펼치느냐다. 그 열쇠는 이종현이 쥐고 있다.

사진_ KBL

이재승  considerate2@hanmail.net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BK포토]고양 3X3 챌린저 화보
[BK포토]SK 선수단
[BK포토]SK 최준용
[BK포토]DB 김주성
[BK포토]SK 김선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